• 북마크 되었습니다.

"ESS 화재, 안전기준 미흡이 주요 원인" 해외 전문기관 지적

입력 2019-11-03 09:15

DNV GL 보고서 "안전기준 차이가 오작동 키워…관리·예방 체계 강화 강조"

▲삼성SDI 중대형 시스템 개발팀장 허은기 전무(오른쪽)가 ESS용 특수 소화시스템의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특수 소화시스템이 적용된 ESS 모듈커버에 불을 붙이자 불이 수초 내 꺼져 모듈 커버에 화재 손상이 없었지만(사진 오른쪽) 특수 소화시스템이 적용되지 않은 ESS 모듈커버는 불에 녹아 구멍이 날 정도로 손상을 입었다(사진 왼쪽)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 중대형 시스템 개발팀장 허은기 전무(오른쪽)가 ESS용 특수 소화시스템의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특수 소화시스템이 적용된 ESS 모듈커버에 불을 붙이자 불이 수초 내 꺼져 모듈 커버에 화재 손상이 없었지만(사진 오른쪽) 특수 소화시스템이 적용되지 않은 ESS 모듈커버는 불에 녹아 구멍이 날 정도로 손상을 입었다(사진 왼쪽) (사진제공=삼성SDI)
국내에서 잇따르는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는 다른 나라보다 미흡한 안전관리가 주요 원인이라는 해외 전문기관의 지적이 나왔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품질 인증·위험 관리회사인 디엔브이지엘(DNV GL)은 ESS 화재와 관련해 화재 1건에 대한 심층 조사를 실시한 뒤 보고서를 냈다.

제3의 외부 안전인증기관이 ESS 화재를 조사해 결과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SS 화재 관련 보험사의 의뢰로 진행됐다.

DNV GL은 이 보고서에서 "안전 관리와 화재 예방 시스템이 미흡해 작은 결함으로 인한 사소한 오작동이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구체적인 사례나 제조업체를 명시하지 않은 채 '작은 제조상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니콜라스 레논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사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한국의 안전 기준과 국제 안전 기준 간 차이점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며 "이런 차이(한국의 안전기준 미흡)가 사소한 오작동을 더 빈번하게 만드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은 고장이 큰 화재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한국 ESS 개발회사들이 안전 모니터링, 화재 예방 체계를 수립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력히 권고했다.

ESS를 둘러싼 환경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배터리 셀 업체가 여러 차례 주장한 내용이다.

임영호 삼성SDI 중대형전지사업본부장(부사장)은 지난 10월 14일 ESS 화재 방지 대책을 발표하면서 국내 ESS 운영의 부실함을 지적한 바 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가운데 오른쪽)과 허은기 전무(가운데 왼쪽)가 안전성 평가동에서 실시한 소화시스템 시연에 참석해 ESS 안전성 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 전영현 사장(가운데 오른쪽)과 허은기 전무(가운데 왼쪽)가 안전성 평가동에서 실시한 소화시스템 시연에 참석해 ESS 안전성 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I)
또 같은 달 24일에는 특소 소화시스템을 적용한 강제 발화 안전성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삼성SDI 관계자는 “배터리 자체가 화재 원인은 아니지만, 천재지변 등 예기치 않은 요인에 따른 화재 확산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특수 소화시스템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2017년 8월부터 현재까지 2년여간 ESS 설비에서 발생한 화재 총 28건이다.

2017년 8월부터 정부가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한 6월까지 1년 9개월 간 23건이 발생했다. 정부 발표 이후 현재까지 4개월간 5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특히 지난달에 닷새 사이에 경남 하동(10월22일), 경남 김해(10월27일)에서 2건이 연달아 발생했다. 화재가 난 ESS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제조한 업체는 LG화학과 삼성SDI 등이다.

정부는 6월 조사결과 발표 당시 화재 원인을 특정하지 못한 채 일부 제조 결함과 배터리 보호 시스템, 운영 환경 관리 미흡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발표했다.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배터리 자체 결함은 아니다"라면서, 관리 미흡 등 외부 요인에 따른 화재를 막기 위해 △가동률 하향 △특수 소화시스템 등 예방 조치를 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84,000
    • +0.35%
    • 이더리움
    • 169,500
    • -0.06%
    • 리플
    • 257.9
    • +0.43%
    • 라이트코인
    • 51,950
    • +1.07%
    • 이오스
    • 3,070
    • +1.49%
    • 비트코인 캐시
    • 247,800
    • +2.1%
    • 스텔라루멘
    • 61.65
    • +0.92%
    • 트론
    • 16.54
    • +2.61%
    • 에이다
    • 43.54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46%
    • 모네로
    • 61,000
    • -2.24%
    • 대시
    • 59,600
    • +1.88%
    • 이더리움 클래식
    • 4,530
    • +1.34%
    • 42.02
    • +1.01%
    • 제트캐시
    • 38,660
    • +4.83%
    • 비체인
    • 6.868
    • -7.31%
    • 웨이브
    • 724
    • -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5
    • +7.11%
    • 비트코인 골드
    • 6,620
    • -0.97%
    • 퀀텀
    • 2,161
    • +2.56%
    • 오미세고
    • 836
    • +0%
    • 체인링크
    • 2,424
    • -1.26%
    • 질리카
    • 6.55
    • +2.5%
    • 어거
    • 11,800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