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 조사 ‘2단계’ 접어들어…민주당, ‘공개 조사’ 전환 결의안 발표

입력 2019-10-30 15:04

31일 본회의서 표결 예정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7일(현지시간) 의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지금까지 비공개였던 조사를 공개로 돌리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표했다. 워싱턴D.C./UPI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7일(현지시간) 의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지금까지 비공개였던 조사를 공개로 돌리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표했다. 워싱턴D.C./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조사가 ‘2단계’로 접어들게 됐다. 야당인 민주당은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지금까지 비공개 증언으로 진행됐던 탄핵 조사를 공개 청문회 중심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담은 결의안을 발표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하원 규칙위원회(우리나라 국회의 운영위원회 격)가 30일 이번 결의안에 담긴 규정과 조사범위 등을 검토한다. 하원 본회의에서는 31일 결의안 표결이 이뤄질 예정이다.

민주당이 하원 과반을 장악하고 있어 결의안이 본회의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올해 말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소추를 당하는 길을 열어주는 첫 걸음이라고 CNN은 평가했다.

트럼프는 군사 지원을 대가로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우크라이나 정부에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결의안은 탄핵 조사에 대한 공개 청문회를 열 권한을 하원 정보위원회에 부여한다. 그동안 탄핵 조사에 주도적 역할을 해왔던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이 더욱 광범위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지금까지의 비공개 증언 내용도 일부 기밀 정보를 제외하고 공개, 탄핵 조사의 투명성을 높인다. 하원에서 소수인 공화당도 관계자 증언과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낼 수 있다고 결의안은 명시했다.

민주당은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정부 관계자들의 육성을 국민에게 직접 전달, 탄핵소추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려는 목적이다.

그동안 비공개 조사를 주도했던 시프 위원장과 제리 내들러 법사위원장,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 캐롤린 멀로니 감독개혁위원회 위원장 대행 등 4명은 공동 성명에서 “우리가 그동안 수집한 증거는 이미 내년 대선에서 훼방을 놓기 위해 외국에 압력을 가한 대통령의 권력 남용 그림을 그려내고 있다”며 “다음 단계로 미국 국민이 대통령의 위법 행위를 직접 알 수 있도록 비공개에서 공개 청문회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62,000
    • -0.51%
    • 이더리움
    • 172,800
    • -0.69%
    • 리플
    • 266
    • +0.76%
    • 라이트코인
    • 52,900
    • -0.56%
    • 이오스
    • 3,165
    • -0.94%
    • 비트코인 캐시
    • 245,600
    • -1.37%
    • 스텔라루멘
    • 64.7
    • -0.46%
    • 트론
    • 17
    • -1.73%
    • 에이다
    • 45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2.11%
    • 모네로
    • 63,500
    • +0%
    • 대시
    • 61,5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4,515
    • -0.79%
    • 41.9
    • -1.41%
    • 제트캐시
    • 34,390
    • +0.61%
    • 비체인
    • 7.95
    • -6.36%
    • 웨이브
    • 670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3.1%
    • 비트코인 골드
    • 7,040
    • -1.05%
    • 퀀텀
    • 2,037
    • -0.59%
    • 오미세고
    • 875
    • -0.34%
    • 체인링크
    • 2,387
    • -2.77%
    • 질리카
    • 7.5
    • +4.17%
    • 어거
    • 12,130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