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소유 빌딩 경매에…감정가 404억원

입력 2019-10-25 16:25

내달 6일 입찰… 최저가는 감정가와 동일한 404억2368만원

▲서울 강남구 청담동 미라클 빌딩.(사진 제공=지지옥션)
▲서울 강남구 청담동 미라클 빌딩.(사진 제공=지지옥션)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리다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복역 중인 이희진씨 소유의 빌딩이 경매에 나왔다.

25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미라클 빌딩’의 1회차 경매 입찰이 내달 6일 진행된다.

이 건물은 이희진씨가 대표로 있는 지에이인베스트먼트 소유로 지하철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 인근에 위치한다. 지상 6층, 지하 2층 4041㎡규모로 감정가는 총 404억2368만원이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현 소유주인 지에이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6년 3월 240억원에 이 빌딩을 매입했다. 이 빌딩은 검찰과 세무서, 강남구가 압류와 가압류 등을 걸어놓은 상태로 올해 3월 한 대부업체가 법원에 경매개시를 신청했다. 등기부 상 채권총액은 367억원에 달한다.

법원 조사에 따르면, 소유주인 지에이인베스트먼트와 과거 이씨가 사내이사였던 회사가 5~6층을 사무실로 사용하고, 1~4층은 미용실, 드레스대여점, 유흥주점 등이 영업 중이다.

내달 6일 진행되는 1회차 입찰 최저가는 감정가와 동일한 404억2368만원이다. 유찰될 경우 오는 12월 11일 323억원으로 저감돼 2회차 입찰이 진행된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감정가를 볼 때 3년 전 매입 당시보다 가격이 많이 올랐고, 홈페이지에 등록된 지 이틀 만에 조회 수가 400회를 넘어서는 등 투자자들의 관심이 많다”며 “입지가 좋고 권리관계가 복잡하지 않은 데다 임대수요도 탄탄해 1회차에서 낙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9,000
    • -0.1%
    • 이더리움
    • 212,700
    • +0.28%
    • 리플
    • 306
    • -0.65%
    • 라이트코인
    • 68,600
    • +1.48%
    • 이오스
    • 3,940
    • +0.64%
    • 비트코인 캐시
    • 310,500
    • -0.16%
    • 스텔라루멘
    • 84.7
    • +0.95%
    • 트론
    • 21.7
    • -0.46%
    • 에이다
    • 51.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000
    • +0.07%
    • 모네로
    • 72,500
    • -0.34%
    • 대시
    • 79,2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5,410
    • +0.65%
    • 49.3
    • +6.02%
    • 제트캐시
    • 41,850
    • +0.17%
    • 비체인
    • 8.44
    • -5.8%
    • 웨이브
    • 900
    • +0.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0%
    • 비트코인 골드
    • 9,200
    • +0%
    • 퀀텀
    • 2,493
    • -1.85%
    • 오미세고
    • 1,179
    • -4.53%
    • 체인링크
    • 3,411
    • -2.15%
    • 질리카
    • 8.09
    • +6.17%
    • 어거
    • 13,050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