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위아, 러시아에 車 엔진 공장 신설…2100억 원 투자ㆍ연산 24만대

입력 2019-10-25 14:30

2021년 10월 양산 목표…현대위아의 첫 유럽 생산 기지

현대위아가 러시아에 2100억 원을 투자해 자동차 엔진 생산 법인을 신설하고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 신설 법인은 연간 24만 대 규모의 엔진 생산 능력을 갖출 전망이다.

25일 현대위아에 따르면 러시아 생산 법인은 2021년 10월 양산을 목표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 13만2000㎡(약 4만 평) 규모로 설립된다.

총투자금액은 2100억 원으로, 이번 투자는 러시아 정부의 기업투자 촉진제도(SPIC)를 통해 이뤄졌다.

러시아법인은 2021년 가동을 시작해 오는 2022년부터 연간 생산량 24만대 규모로 엔진을 생산한다.

우선 1600㏄ 규모의 엔진을 생산한 뒤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생산 엔진을 다변화할 예정이다. 엔진 부품 가공부터 조립까지의 전 과정이 진행된다.

현대위아는 러시아법인 신설로 국내외에 다섯 번째 엔진 생산 기지를 확보해 연 200만대 이상의 엔진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현재 현대위아는 국내에서 충청남도 서산시와 경기도 평택시, 해외에서는 중국 산둥 법인과 멕시코법인에서 승용차 및 SUV용 엔진을 만들고 있다.

현대위아가 유럽 지역에 자동차부품 생산 기지를 세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위아의 이번 법인 설립은 러시아 자동차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따른 결정이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지난해 러시아의 승용차 판매량은 총 180만591대로 2017년보다 12.8% 증가했다. 올해 3월 기준으로도 승용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1.8% 늘어나며 증가세가 지속하고 있다.

실제 러시아에서는 현대차뿐 아니라 다양한 완성차 회사가 생산 기지를 세우고 있다.

현대위아는 러시아법인을 통해 유럽 전 지역으로 자동차 부품 수주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러시아 현지 생산으로 물류비와 생산 비용을 절감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러시아법인을 통해 유럽 자동차부품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뛰어난 기술력과 완벽한 품질로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가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위아 멕시코 생산 공장 전경.  (사진제공=현대위아)
▲현대위아 멕시코 생산 공장 전경. (사진제공=현대위아)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8,000
    • -2.02%
    • 이더리움
    • 197,900
    • -3.42%
    • 리플
    • 286
    • -2.39%
    • 라이트코인
    • 61,150
    • -4.82%
    • 이오스
    • 3,467
    • -4.09%
    • 비트코인 캐시
    • 277,000
    • -1.07%
    • 스텔라루멘
    • 70.4
    • -6.51%
    • 트론
    • 18.2
    • -6.19%
    • 에이다
    • 45.5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800
    • -4.16%
    • 모네로
    • 65,700
    • -3.38%
    • 대시
    • 72,450
    • -3.85%
    • 이더리움 클래식
    • 5,000
    • -2.34%
    • 45.3
    • -0.87%
    • 제트캐시
    • 37,700
    • -4.53%
    • 비체인
    • 6.76
    • -8.28%
    • 웨이브
    • 801
    • -3.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4.96%
    • 비트코인 골드
    • 8,365
    • -2.9%
    • 퀀텀
    • 2,104
    • -4.67%
    • 오미세고
    • 984
    • -5.75%
    • 체인링크
    • 3,059
    • -5.09%
    • 질리카
    • 7.29
    • -9.44%
    • 어거
    • 13,370
    • -4.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