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민주 “유감” vs 한국 “너절한 대북정책”

입력 2019-10-23 12:57

바른미래 "정신승리 중단돼야", 정의 "북한 고립 자초", 평화 "남북교류 희망 지우지 말아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시대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대남의존정책'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 매체들이 23일 보도했다. 김정은의 금강산 관광에 대한 지시로 현대 아산을 비롯한 남측 기업들이 추진해 왔던 금강산 사업이 또 위기를 맞게 됐다. 사진은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시대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대남의존정책'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 매체들이 23일 보도했다. 김정은의 금강산 관광에 대한 지시로 현대 아산을 비롯한 남측 기업들이 추진해 왔던 금강산 사업이 또 위기를 맞게 됐다. 사진은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금강산 관광시설 현지 지도에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 한것을 두고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유감을 표시하며 남북 교류 협력에 적극적인 노력에 나설 것을 촉구했지만, 제1야당이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비난을 퍼부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북미대화의 난항이라는 어려움 앞에서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았다"면서도 "오랜 시간의 반목과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남과 북은 차분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주체로서 그 역할을 묵묵히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ㆍ중진의원 회의에서 "아직도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에 목을 맨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말로만 평화를 외치지 말고, 평화를 담보할 수 있는 안보와 동맹을 챙기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어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강조하면서 성과가 있는 것처럼 얘기한 평화 구호가 얼마나 허구인가"라며 "그동안 각종 평화 제스처가 말 그대로 '쇼'일 뿐이었다는 게 여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너절한 평화경제'를 고집하는 문재인 정부에 북한이 '너절한 남측 시설 철거'로 응답했다"며 "남북관계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닌 결과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진다'는 악담뿐인가. 이제는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끊임없이 싫다고 하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끊임없이 '평화경제'를 강조하고 있다"며 "누구 고집이 더 센지 겨루는 사이 우리 국민의 근심만 깊어진다"고 밝혔다. 그는 "평화가 아닌 긴장과 위협만 고조되는 남북관계의 현실을 애써 보지 않으려는 정신승리는 이제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 상생의 길로 나오라"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내년 농사를 위해 남겨둔 볍씨이자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을 철거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라며 "금강산에 대한 주체적 개발은 개발대로 하고, 남북교류의 희망을 지워버리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77,000
    • -1.45%
    • 이더리움
    • 215,500
    • -1.51%
    • 리플
    • 311
    • -1.58%
    • 라이트코인
    • 68,800
    • -2.96%
    • 이오스
    • 3,963
    • -1.69%
    • 비트코인 캐시
    • 323,600
    • -2.5%
    • 스텔라루멘
    • 86.3
    • -2.49%
    • 트론
    • 22.6
    • -3.42%
    • 에이다
    • 49.7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500
    • -2.06%
    • 모네로
    • 76,300
    • +0.53%
    • 대시
    • 80,250
    • -1.41%
    • 이더리움 클래식
    • 5,540
    • -1.86%
    • 46.4
    • -1.07%
    • 제트캐시
    • 42,480
    • -1.14%
    • 비체인
    • 8.58
    • +17.05%
    • 웨이브
    • 899
    • -1.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1.01%
    • 비트코인 골드
    • 9,475
    • -4.05%
    • 퀀텀
    • 2,728
    • +1.94%
    • 오미세고
    • 1,180
    • +3.33%
    • 체인링크
    • 3,544
    • +1.81%
    • 질리카
    • 7.22
    • +1.12%
    • 어거
    • 13,110
    • -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