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야당 "KBS, 남북축구 영상 틀어라" 공세

입력 2019-10-21 16:01

양승동 KBS사장 "소송당할 수 있어"

(뉴시스)
(뉴시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에 대한 국정종합감사에서 는 최근 평양에서 열린 남ㆍ북 남자 축구대표팀 경기 영상 공개 문제를 놓고 양승동 KBS 사장과 야당의원간 공방이 벌어졌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KBS가 전체 경기 영상을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하자 양 사장은 "법적 권한이 없다"며 답했다. 해당 경기는 북한이 응원단, 취재단, 중계진까지 모두 입국을 불허해 빈 경기장에서 치러졌다. 경기 후 지상파 3사는 녹화중계를 하려했지만 화질이 떨어져 방송이 어렵다는 판단하에 무산됐다.

박 의원은 "북한이 제공한 6분짜리 영상을 본 기자들은 영상이 나쁘지 않다고 하는데 전체 영상을 공개할 의향이 있느냐"고 양 사장에게 물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도 "KBS가 중계방송뿐만 아니라 녹화중계도 못했는데 위약금을 어떻게 받을지, 지금이라도 녹화중계를 할 수 있는지 등이 궁금하다"며 "지난 국감때 자료를 달라고 했는데 아직도 받지 못했다"고 질의했다.

이에 양 사장은 "중계 대행사를 통해 중계권을 샀는데 중계를 못하다 보니 계약금 반환 등 대행사에 법적 대응할 것을 검토 중"이라며 "기자들이 영상은 계약과 무관한 영상이라 섣불리 방송했다가는 오히려 소송을 당할 수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양 사장의 답변에 대해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고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의 의무를 다하게 하기 위해 과방위 차원에서 KBS가 영상을 공개할 수 있도록 의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1,000
    • +0.41%
    • 이더리움
    • 204,800
    • +0.84%
    • 리플
    • 294
    • +2.44%
    • 라이트코인
    • 64,250
    • +0.86%
    • 이오스
    • 3,620
    • -0.03%
    • 비트코인 캐시
    • 279,800
    • +1.27%
    • 스텔라루멘
    • 75.6
    • +1.75%
    • 트론
    • 19.5
    • +0.52%
    • 에이다
    • 48.2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700
    • -0.32%
    • 모네로
    • 67,750
    • -0.44%
    • 대시
    • 75,050
    • +1.9%
    • 이더리움 클래식
    • 5,100
    • +1.49%
    • 46.4
    • +3.11%
    • 제트캐시
    • 39,650
    • +2.32%
    • 비체인
    • 7.61
    • -1.68%
    • 웨이브
    • 829
    • +1.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0.36%
    • 비트코인 골드
    • 8,555
    • +1.36%
    • 퀀텀
    • 2,225
    • +2.25%
    • 오미세고
    • 1,043
    • +1.16%
    • 체인링크
    • 3,225
    • +5.6%
    • 질리카
    • 7.99
    • +5.69%
    • 어거
    • 13,760
    • +18.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