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박영선 장관,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에 “관련 부처와 상의할 것”

입력 2019-10-21 13:56 수정 2019-10-21 13:59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의류기업 유니클로의 광고가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장에서도 ‘뜨거운 감자’가 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은 21일 국회 산자위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유니클로 광고의 제재 문제와 관련해 “관련 부처가 문화체육관광부나 방송통신위원회인인데 (규제에 관해)상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 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용주 의원은 ‘위안부 모독’ 의혹을 일으킨 영상을 틀면서 “국내에서 영업하는 기업들이 역사를 부정하는 것은 문제”라며 “국가적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영상은 10대 소녀가 90대 여성의 패션 감각에 감탄하며 “제 나이 때에는 어떻게 옷을 입으셨어요”하고 묻자 “그렇게 오래된 일은 기억나지 않아”라고 답하는 내용이었다.

유니클로는 한국에서 방영된 광고에서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의역했고, 이를 두고 위안부 문제가 발생한 80년을 기억할 수도 없는 과거로 규정해 폄훼하는 것이란 비판이 일었다.

유니클로는 비판이 계속되자 국내에서 광고 방송 송출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용주 의원은 전남대 사학과 윤동현 씨와 근로정신대 강제 징용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출연해 패러디한 영상도 국감장에서 틀며 “중기부 장관도 충분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이라는 공공재를 이용했기 때문에 국가가 관여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로서는 법적 제재의 근거가 충분치는 않아 보이지만, 이참에 제재 근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장관은 “화가 나는 일”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나 방송통신위원회와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8,000
    • +0.64%
    • 이더리움
    • 169,200
    • +0.06%
    • 리플
    • 257.7
    • +0.62%
    • 라이트코인
    • 51,950
    • +1.37%
    • 이오스
    • 3,074
    • +1.42%
    • 비트코인 캐시
    • 248,200
    • +2.01%
    • 스텔라루멘
    • 61.77
    • +0.67%
    • 트론
    • 17.02
    • +5.71%
    • 에이다
    • 43.51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400
    • +1.66%
    • 모네로
    • 61,100
    • -0.97%
    • 대시
    • 59,900
    • +2.04%
    • 이더리움 클래식
    • 4,533
    • +1%
    • 42.19
    • +1.18%
    • 제트캐시
    • 38,430
    • +5.72%
    • 비체인
    • 6.945
    • -7.52%
    • 웨이브
    • 752
    • +6.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4.69%
    • 비트코인 골드
    • 6,685
    • +1.13%
    • 퀀텀
    • 2,189
    • +1.3%
    • 오미세고
    • 838.9
    • +0.12%
    • 체인링크
    • 2,438
    • -0.49%
    • 질리카
    • 6.58
    • +5.11%
    • 어거
    • 11,790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