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두산판 미슐랭 가이드...박정원·지원 형제 맛집은?

입력 2019-10-21 16:00

직원들과 함께 1만원대 다양한 단골 맛집 자주 찾아

▲박정원(왼쪽) 두산그룹 회장과 박지원 부회장
▲박정원(왼쪽) 두산그룹 회장과 박지원 부회장

두산가(家) 오너 4세 박정원 회장, 박지원 부회장이 자주 찾는 '소박한 맛집'이 직원들과의 또 다른 소통창구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 형제는 동네마다 숨겨져 있는 맛있지만 저렴한 식당, 일명 '회장님 가이드'에 직원들과 자주 방문해 자연스럽고 편안한 소통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21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정원 회장이 자주 찾는 1만원대 맛집 중 하나는 약수동 '약수순대'다. 이 곳은 박 회장이 한달에 한 번꼴로 자주 직원들과 함께 찾는 단골집이다.

성북구 돈암동 ‘밀양 손칼국수집’도 박 회장의 단골집으로 유명하며,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도 자주 방문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외에도 서대문에 위치한 '대성집 도가니탕'도 박 회장의 단골 1만원대 맛집으로 가족은 물론 직원들과 방문해 자연스럽고 편안한 소통 실천하고 있다.

동생인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그룹 부회장)은 신사동에 위치한 '병철이네 치맛살'에 그룹 임원들 뿐 아니라 직원들과도 자주 방문한다. 그 외에도 약수동 '가나안 뼈해장탕'도 박 부회장의 맛집리스트에 올라와 있다.

두산그룹은 지난 6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대외 커뮤니케이션 채널 ‘두산뉴스룸’을 오픈한 이후, 꾸준히 두산 오너가의 소박한 단골 맛집을 소개하고 있다.

이외에도 두산뉴스룸은 계열사별 비즈니스 소개는 물론 두산 사람들의 이야기, 사회공헌활동, 두산베어스 야구경기 이면 등 두산에 관한 크고 작은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고(故)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의 별세로 공정위원회로부터 그룹 총수로 지정된 박정원 회장의 시대가 본격화됐다.

그는 오너 4세 가운데 장남으로 2016년 회장직에 오르며 그룹을 이끌어오고 있다. 박 회장을 중심으로 동생인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그룹 부회장직 역할을 하며 기존 '용'자 돌림 형제경영에서 '원'자 돌림 4세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9,000
    • +1.98%
    • 이더리움
    • 173,800
    • +1.46%
    • 리플
    • 261
    • +3.57%
    • 라이트코인
    • 52,900
    • +0.57%
    • 이오스
    • 3,174
    • +2.06%
    • 비트코인 캐시
    • 249,400
    • +1.75%
    • 스텔라루멘
    • 65.1
    • +1.24%
    • 트론
    • 17
    • +0.59%
    • 에이다
    • 44.3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300
    • -0.27%
    • 모네로
    • 63,900
    • +2.65%
    • 대시
    • 59,35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4,455
    • +0.56%
    • 42.4
    • +2.17%
    • 제트캐시
    • 35,310
    • +11.42%
    • 비체인
    • 8.02
    • -1.23%
    • 웨이브
    • 660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2.34%
    • 비트코인 골드
    • 7,015
    • +2.41%
    • 퀀텀
    • 2,051
    • +2.81%
    • 오미세고
    • 869
    • +1.88%
    • 체인링크
    • 2,362
    • +0.3%
    • 질리카
    • 6.73
    • -3.72%
    • 어거
    • 12,250
    • +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