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111개국 주한 대사 초청…日 대사와 웃으며 악수

입력 2019-10-18 20:4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왼쪽)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왼쪽)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에 상주 공관을 둔 국가들의 대사를 초청해 이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리셉션을 열었다.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리셉션에는 111개국 대사 및 17개 국제기구 대표 등 202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주한 외교단 전체를 한자리에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주한 미ㆍ중ㆍ일ㆍ러 대사가 모두 참석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후 한일관계 해법에 관심이 쏠린 시점에 문 대통령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의 만남이 이뤄졌다.

나가미네 대사는 기모노 차림의 부인과 함께 행사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미소를 띠고 나가미네 대사와 악수를 했다. 두 사람은 2분 20초가량 대화를 나눴으며 주로 문 대통령이 얘기했다.

대화 말미에는 문 대통령이 다시 웃음을 보였고 김정숙 여사도 나가미네 대사 부인의 손을 잡고 10여 초간 친밀하게 인사를 나눴다.

이날 접견은 대사들이 차례로 줄을 서서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인사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워낙 많은 대사가 참석해 한 사람당 인사 시간은 평균 1분가량에 불과했던 점을 고려하면 나가미네 대사는 상대적으로 긴 시간 얘기를 나눈 셈이다.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 등을 언급했으리란 관측도 나온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문 대통령과 약 50초간, 김 여사와 약 1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별도로 인사하기도 했다.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도 부인과 함께 리셉션에 참석, 문 대통령과 약 1분간 대화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4,000
    • -1.24%
    • 이더리움
    • 216,600
    • -0.6%
    • 리플
    • 318
    • -0.93%
    • 라이트코인
    • 71,950
    • -0.9%
    • 이오스
    • 4,050
    • -1.17%
    • 비트코인 캐시
    • 338,300
    • +0.21%
    • 스텔라루멘
    • 90.1
    • +0.45%
    • 트론
    • 22.2
    • +0.91%
    • 에이다
    • 50.7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700
    • -0.06%
    • 모네로
    • 72,450
    • -1.83%
    • 대시
    • 81,400
    • -1.15%
    • 이더리움 클래식
    • 5,730
    • -1.12%
    • 46.1
    • +0.22%
    • 제트캐시
    • 42,670
    • -0.84%
    • 비체인
    • 7.4
    • +14.2%
    • 웨이브
    • 906
    • -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
    • -1.76%
    • 비트코인 골드
    • 9,970
    • -0.25%
    • 퀀텀
    • 2,472
    • +0.12%
    • 오미세고
    • 1,104
    • -2.47%
    • 체인링크
    • 3,193
    • +0.63%
    • 질리카
    • 7.21
    • -1.5%
    • 어거
    • 13,88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