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로또주택’ 팔아 10억 이상 차익본 3명 중 1명은 강남3구 주민”

입력 2019-10-17 08:55 수정 2019-10-17 13:51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모습.(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모습.(연합뉴스)
최근 5년간 주택 한 채를 팔아 10억 원 이상 차익을 거둔 3명 중 1명은 서울 강남3구(서초ㆍ강남ㆍ송파구) 주민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3~2017년 양도차익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10억 원 이상 양도 차익이 발생한 주택 거래 건수는 전국에서 1만934건, 차익 총액은 16조5279억 원으로 집계됐다.

해당 매물 원소유자의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서울 거주자의 거래 규모가 10조8823억 원(7187건)으로 금액 기준으로 전체의 65.8%를 차지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강남3구의 거래 비중이 서울 전체의 절반 이상(54.6%)을 차지할 정도로 높았다.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9%였다.

이 같은 10억 원 이상 양도 차익을 본 주택 거래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기준으로 양도 차익 10억 원 이상 주택 거래는 2013년 709건(총 1조851억 원)에서 2017년 3650건(5조6261억 원)으로 건수 기준 5배 이상 늘어났다.

김두관 의원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양도소득세 강화를 통해 주택이 투기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91,000
    • -0.62%
    • 이더리움
    • 213,700
    • -0.14%
    • 리플
    • 306
    • -0.33%
    • 라이트코인
    • 68,700
    • +0.29%
    • 이오스
    • 3,945
    • -0.35%
    • 비트코인 캐시
    • 308,200
    • -0.9%
    • 스텔라루멘
    • 83.4
    • -0.36%
    • 트론
    • 21.8
    • -0.91%
    • 에이다
    • 51.9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700
    • -0.96%
    • 모네로
    • 71,850
    • +0%
    • 대시
    • 79,0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5,370
    • -1.38%
    • 48
    • -6.98%
    • 제트캐시
    • 41,630
    • -0.93%
    • 비체인
    • 8.8
    • +2.92%
    • 웨이브
    • 895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
    • +3.23%
    • 비트코인 골드
    • 9,235
    • -0.59%
    • 퀀텀
    • 2,471
    • -2.45%
    • 오미세고
    • 1,186
    • -2.39%
    • 체인링크
    • 3,400
    • -1.73%
    • 질리카
    • 7.87
    • +1.29%
    • 어거
    • 13,550
    • +4.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