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연천 농가, 정밀검사서 '음성' 판정

입력 2019-10-16 19:18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의심됐던 경기 연천군 농가가 정밀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연천 신서면의 돼지 농가에서 신고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의심축(畜)을 정밀조사한 결과, 음성 판정을 내렸다. 이 농장은 비육돈(肥肉豚ㆍ잡아먹기 위해 기르는 돼지) 네 마리가 폐사하자 경기도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을 받은 농가는 지금까자 14곳이다. 지난달 16일 파주 연다산동에서 처음 발견된 후 △9월 17일 연천 백학면 △9월 23일 김포 통진읍ㆍ파주 적성면 △9월 24일 강화 송해면 △9월 25일 강화 불은면ㆍ삼산면 △9월 26일 강화 강화읍ㆍ하점면 △10월 1일 파주 파평면 △10월 2일 파주시 적성면ㆍ김포시 통진읍 △10월 9일 연천 신서면에서 잇따라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야생 멧돼지 상황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농가에선 1주일 간 발병이 멈췄지만 접경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한 멧돼지가 연달아 발견되고 있어서다. 현재 강원 철원군과 연천군에서 각각 멧돼지 네 마리, 세 마리의 발병이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15일부터 민관군(民官軍) 합동으로 멧돼지 포획에 나섰다. 300명 넘는 인력이 투입돼 민간인출입통제선 일대에서 47마리, 전국적으로 628마리를 사살했다. 접경지역에 서식하는 멧돼지를 절멸시켜 농가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전파하는 것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구상이다. 국내에 서식하고 있는 멧돼지는 약 30만 마리, 이 가운데 10만 마리가 접경지역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7,000
    • -5.09%
    • 이더리움
    • 178,800
    • -6.24%
    • 리플
    • 278
    • -3.14%
    • 라이트코인
    • 56,600
    • -4.95%
    • 이오스
    • 3,116
    • -7.18%
    • 비트코인 캐시
    • 247,800
    • -8.09%
    • 스텔라루멘
    • 68
    • -4.09%
    • 트론
    • 17.3
    • -3.89%
    • 에이다
    • 43.7
    • -3.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300
    • -1.54%
    • 모네로
    • 59,750
    • -7.36%
    • 대시
    • 66,700
    • -7.55%
    • 이더리움 클래식
    • 4,658
    • -5.23%
    • 42.3
    • -5.79%
    • 제트캐시
    • 35,110
    • -5.97%
    • 비체인
    • 6.15
    • -9.69%
    • 웨이브
    • 729
    • -5.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
    • -6.59%
    • 비트코인 골드
    • 7,775
    • -5.59%
    • 퀀텀
    • 1,986
    • -5.02%
    • 오미세고
    • 928
    • -3.73%
    • 체인링크
    • 2,800
    • -7.89%
    • 질리카
    • 6.67
    • -7.36%
    • 어거
    • 12,570
    • -4.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