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유아인 이어 윤종신까지…짧았던 인연에도 강렬했던 '청춘' 설리

입력 2019-10-16 13:46

설리를 기억하는 남자들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유아인에 이어 윤종신도 설리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설리와 짧은 인연을 가졌던 두 사람에게 그는 강렬한 아우라를 각인시킨 특별한 '청춘'이었다.

16일 가수 윤종신은 SNS를 통해 이틀 전 숨진 설리를 추모했다. 그는 "짧았던 처음이자 마지막 대화를 통해 네가 멋진 친구라고 느꼈다"면서 "잔뜩 몰입하고 설레여 하는 모습대로 그 곳에서도 빛나길 바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깝다고 할 수 없는 사이에도 남다른 소회를 담아 애정을 전한 셈이다.

윤종신에 앞서 유아인도 설리와의 짧았던 만남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유아인은 "천사같은 미소와 가면쓰기를 거부하는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던 당당함이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유아인과 윤종신이 각각 꺼내놓은 설리에 대한 기억은 절친하지 않아서 오히려 더 진심어린 속내다. 사소한 행동과 관계 하나하나에서도 드러난 설리의 태도가 스타이기에 앞서 빛나는 청춘이었던 그의 고귀함을 새삼 떠올리게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99,000
    • -2.15%
    • 이더리움
    • 171,200
    • -1.33%
    • 리플
    • 261
    • -0.76%
    • 라이트코인
    • 52,000
    • -0.86%
    • 이오스
    • 3,067
    • -1.79%
    • 비트코인 캐시
    • 243,100
    • -1.1%
    • 스텔라루멘
    • 62.2
    • -2.05%
    • 트론
    • 16.6
    • -1.78%
    • 에이다
    • 43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1.32%
    • 모네로
    • 62,500
    • -2.27%
    • 대시
    • 58,9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4,451
    • +0.18%
    • 40.8
    • -1.21%
    • 제트캐시
    • 35,630
    • +0.79%
    • 비체인
    • 7.25
    • -3.2%
    • 웨이브
    • 629
    • -1.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2.83%
    • 비트코인 골드
    • 6,675
    • -1.4%
    • 퀀텀
    • 2,041
    • +1.09%
    • 오미세고
    • 869
    • +1.05%
    • 체인링크
    • 2,653
    • +0.87%
    • 질리카
    • 6.49
    • -4.98%
    • 어거
    • 12,05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