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아인 이어 윤종신까지…짧았던 인연에도 강렬했던 '청춘' 설리

입력 2019-10-16 13:46

설리를 기억하는 남자들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유아인에 이어 윤종신도 설리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설리와 짧은 인연을 가졌던 두 사람에게 그는 강렬한 아우라를 각인시킨 특별한 '청춘'이었다.

16일 가수 윤종신은 SNS를 통해 이틀 전 숨진 설리를 추모했다. 그는 "짧았던 처음이자 마지막 대화를 통해 네가 멋진 친구라고 느꼈다"면서 "잔뜩 몰입하고 설레여 하는 모습대로 그 곳에서도 빛나길 바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깝다고 할 수 없는 사이에도 남다른 소회를 담아 애정을 전한 셈이다.

윤종신에 앞서 유아인도 설리와의 짧았던 만남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유아인은 "천사같은 미소와 가면쓰기를 거부하는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던 당당함이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유아인과 윤종신이 각각 꺼내놓은 설리에 대한 기억은 절친하지 않아서 오히려 더 진심어린 속내다. 사소한 행동과 관계 하나하나에서도 드러난 설리의 태도가 스타이기에 앞서 빛나는 청춘이었던 그의 고귀함을 새삼 떠올리게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84,000
    • -2.7%
    • 이더리움
    • 160,800
    • -0.62%
    • 리플
    • 209.9
    • -0.52%
    • 라이트코인
    • 46,940
    • -1.66%
    • 이오스
    • 2,681
    • -0.85%
    • 비트코인 캐시
    • 264,000
    • -2.22%
    • 스텔라루멘
    • 48.8
    • -1.11%
    • 트론
    • 13.96
    • -0.5%
    • 에이다
    • 37.14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800
    • -2.55%
    • 모네로
    • 57,500
    • -1.37%
    • 대시
    • 78,5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5,980
    • -0.91%
    • 43.7
    • -2.24%
    • 제트캐시
    • 37,250
    • -0.64%
    • 비체인
    • 3.701
    • +1.26%
    • 웨이브
    • 1,180
    • +15.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8
    • -1.35%
    • 비트코인 골드
    • 8,565
    • -2.56%
    • 퀀텀
    • 1,462
    • -0.34%
    • 오미세고
    • 623.9
    • -0.64%
    • 체인링크
    • 2,772
    • +5.4%
    • 질리카
    • 4.592
    • -0.84%
    • 어거
    • 12,060
    • -7.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