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KCC, 저소득층 주거 환경 개선 사업 나서

입력 2019-10-16 10:51

서울시 ‘온(溫)동네 숲으로 사업’에 건축자재 기부…자원봉사도 나서

▲KCC 행복나눔 봉사단이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해 마을 내 환경개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KCC)
▲KCC 행복나눔 봉사단이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해 마을 내 환경개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KCC)

KCC가 저소득층 주거 환경 개선 사업에 적극 나선다. 서울시의 ‘온(溫)동네 숲으로 사업’에 페인트, 바닥재, 창호 등 친환경 건축자재를 기부하고 마을 정비 작업에 자원봉사를 진행했다.

16일 KCC에 따르면 KCC 사내 임직원 봉사단인 ‘KCC행복나눔’은 지난 12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삼태기 마을을 찾았다.

3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은 마을 분위기를 환하게 바꿔줄 벽화를 칠하고 마을 담장 가꾸기 등 마을 내 환경개선 작업을 하며 나눔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KCC 행복나눔 봉사단은 벽화 작업을 위해 KCC페인트 ‘숲으로 에이스 외부용’ 제품을 다양한 색상으로 조색해 준비하고 롤러, 붓 등을 직접 챙겨가 벽화를 그렸다. 골목마다 자리잡은 벽화는 범죄율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 안정감을 주며 주거 만족도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CC는 자사의 바닥재, 창호, 보온단열재 등 주요 건축자재를 통한 노후 주택 개선으로 화재 등 재해 위험이 감소하고, 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높아져 냉ㆍ난방비가 절약되는 등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동네 숲으로 사업’은 서울시가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저층주거지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내 열악한 저층주거지를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주민참여형 재생사업에 민간기업과 사회복지 NGO가 함께 힘을 모았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

KCC 관계자는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등 단순한 기부 차원의 CSR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CSV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89,000
    • +0.44%
    • 이더리움
    • 165,600
    • +0.49%
    • 리플
    • 251.4
    • -0.24%
    • 라이트코인
    • 50,450
    • -0.2%
    • 이오스
    • 2,988
    • +0%
    • 비트코인 캐시
    • 241,300
    • +0.08%
    • 스텔라루멘
    • 59.4
    • +0.3%
    • 트론
    • 16.22
    • -0.25%
    • 에이다
    • 42.38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300
    • +0.46%
    • 모네로
    • 58,800
    • -0.59%
    • 대시
    • 58,350
    • +0.95%
    • 이더리움 클래식
    • 4,429
    • +0%
    • 40.91
    • +0.42%
    • 제트캐시
    • 38,180
    • +2.33%
    • 비체인
    • 6.43
    • +3.13%
    • 웨이브
    • 840.9
    • +4.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2
    • +2.53%
    • 비트코인 골드
    • 6,455
    • +1.89%
    • 퀀텀
    • 2,021
    • +0.15%
    • 오미세고
    • 813.1
    • +0.01%
    • 체인링크
    • 2,389
    • +2.53%
    • 질리카
    • 6.2
    • +0%
    • 어거
    • 11,650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