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바른미래 “조국 사퇴 환영,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입력 2019-10-14 14:2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뒤 마이크 앞에서 물러서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뒤 마이크 앞에서 물러서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 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내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이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한 것을 언급하면서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사퇴에는 문 대통령의 책임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되어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서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검찰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 외풍에 휘둘리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이 검찰개혁의 가장 첫 번재 과제"라며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도 책임을 나눠져야 한다. 국민들이 외친 ‘조국 퇴진’ 요구는 당사자의 사퇴로 성취됐다"며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이상의 갈등을 중단하고 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안을 비롯한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부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1,000
    • -1.04%
    • 이더리움
    • 213,200
    • -1.34%
    • 리플
    • 308
    • -1.6%
    • 라이트코인
    • 68,800
    • -0.86%
    • 이오스
    • 3,991
    • +0%
    • 비트코인 캐시
    • 318,100
    • -1.27%
    • 스텔라루멘
    • 84.5
    • -1.97%
    • 트론
    • 22.4
    • -1.75%
    • 에이다
    • 49.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200
    • +0.14%
    • 모네로
    • 75,200
    • -0.13%
    • 대시
    • 79,950
    • -0.56%
    • 이더리움 클래식
    • 5,515
    • -1.69%
    • 47.7
    • +3.7%
    • 제트캐시
    • 41,720
    • -1.97%
    • 비체인
    • 8.8
    • +16.56%
    • 웨이브
    • 894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8
    • -3.36%
    • 비트코인 골드
    • 9,360
    • -3.01%
    • 퀀텀
    • 2,621
    • -1.21%
    • 오미세고
    • 1,166
    • +3.46%
    • 체인링크
    • 3,504
    • -3.39%
    • 질리카
    • 7.26
    • +2.11%
    • 어거
    • 12,820
    • -2.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