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웅진코웨이 새 주인에 넷마블…웅진, 재무위기 벗어나나

입력 2019-10-14 11:09 수정 2019-10-14 11:18

웅진이 재무 위기에서 벗어나게 될 전망이다. 한때 매각 무산 가능성까지 거론됐던 웅진코웨이가 넷마블의 품에 안기게 됐기 때문이다.

14일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매각 대상인 코웨이 지분 25.08%를 약 1조8000억 원에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은 이번 매각으로 코웨이 재인수로 인해 불거진 재무 위기를 벗어날 수 있게 됐다.

웅진은 MBK파트너스로부터 코웨이를 되찾았으나 인수 후 재무 부담이 커지면서 3개월 만에 재매각을 결정했다.

웅진그룹은 코웨이 지분 22.17%를 1조6800억 원에 인수한 뒤 약 2000억 원가량을 추가 지분 인수에 투입했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은 총 1조6000억 원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이 1조1000억 원을 인수금융 형태로 빌려줬고 웅진씽크빅이 전환사채(CB) 5000억 원을 발행했다.

웅진의 신용등급은 인수 부담에 대한 우려에 하향 조정됐다. 한국신용평가는 올 상반기에만 웅진의 신용등급을 두 차례나 낮췄다. 2월에는 웅진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내렸으며 4월에는 ‘BBB-’로 재차 하향 조정했다.

당시 한신평은 “지분 인수 과정에서 인수 주체인 웅진씽크빅의 재무 부담이 급증했으며 이는 지주사인 웅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판단했다. 웅진은 6월 말 등급 소멸로 현재는 신용등급이 없는 상태다.

코웨이 지분 전량이 인수금융 담보로 제공된 데다 신용등급이 하락하면서 웅진의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했고 결국 재매각에 이르게 됐다.

넷마블이 웅진코웨이를 인수하고 매각 대금이 들어오면 웅진은 1조6000억 원 규모의 채무를 상환할 수 있게 된다. 8월 OK캐피탈로부터 조달한 차입금도 갚을 여유가 생긴다.

한편 웅진은 채무 부담을 덜고자 웅진북센, 웅진플레이도시 등 다른 계열사의 매각도 추진 중이다. 웅진북센 매각 본입찰에는 LS그룹 방계인 태은물류가 단독 응찰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84,000
    • -0.75%
    • 이더리움
    • 213,700
    • -0.28%
    • 리플
    • 304
    • -0.98%
    • 라이트코인
    • 68,800
    • -0.58%
    • 이오스
    • 3,957
    • -0.2%
    • 비트코인 캐시
    • 308,500
    • -0.52%
    • 스텔라루멘
    • 81.9
    • -2.85%
    • 트론
    • 21.5
    • -1.38%
    • 에이다
    • 52.9
    • +3.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500
    • -1.18%
    • 모네로
    • 71,400
    • -1.92%
    • 대시
    • 78,600
    • -0.95%
    • 이더리움 클래식
    • 5,365
    • -1.65%
    • 47.6
    • -3.64%
    • 제트캐시
    • 41,380
    • -1.85%
    • 비체인
    • 8.66
    • +1.64%
    • 웨이브
    • 899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
    • +1.29%
    • 비트코인 골드
    • 9,170
    • -1.03%
    • 퀀텀
    • 2,450
    • -1.96%
    • 오미세고
    • 1,181
    • -0.84%
    • 체인링크
    • 3,406
    • -0.44%
    • 질리카
    • 8.24
    • +2.62%
    • 어거
    • 13,400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