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청와대 "조국 장관 찬ㆍ반 국민청원, 국정운영에 반영"

입력 2019-10-10 15:44 수정 2019-10-10 15:57

"국무위원 임명 및 철회 권한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 원론적 답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하는 국민청원과 반대하는 국민청원 등 두 개의 청원에 대해 한꺼번에 답변을 내놨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10일 답변에서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진영 간 극한 대결이 벌어지는 등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 두 청원에 대해 각각 답변하는 대신 한 번에 입장을 밝히고 원론적인 답변으로 논란 여지를 피한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20일 게시된 후 76만여 명이 참여했고,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11일 시작돼 31만여 명이 참여했다.

청와대는 대신 강 센터장은 이 문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과거 공개발언을 함께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강 센터장은 떠올렸다.

강 센터장은 또 문 대통령이 "대통령과 권력 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고,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 등의 언급을 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1,000
    • +0.38%
    • 이더리움
    • 209,900
    • +0.77%
    • 리플
    • 351
    • +3.54%
    • 라이트코인
    • 64,000
    • +2.24%
    • 이오스
    • 3,490
    • +0.87%
    • 비트코인 캐시
    • 260,000
    • -0.54%
    • 스텔라루멘
    • 76
    • +3.68%
    • 트론
    • 18.1
    • +0.56%
    • 에이다
    • 58.4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700
    • +0.38%
    • 모네로
    • 70,550
    • +13.88%
    • 대시
    • 81,85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5,345
    • +1.91%
    • 47.9
    • +9.59%
    • 제트캐시
    • 46,170
    • +0.7%
    • 비체인
    • 4.12
    • +3.78%
    • 웨이브
    • 979
    • +1.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10.74%
    • 비트코인 골드
    • 9,730
    • +3.02%
    • 퀀텀
    • 2,032
    • +2.21%
    • 오미세고
    • 932
    • +0.65%
    • 체인링크
    • 2,883
    • +9.83%
    • 질리카
    • 7.76
    • -0.64%
    • 어거
    • 9,60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