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5대 해상 신산업 육성"...'글로벌 해양강국' 비전 제시

입력 2019-10-10 15:37 수정 2019-10-10 17:08

충남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 참석...2030년까지 11조 규모 신산업 시장 창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월을 통해 아산 클러스터 현황과 직원들의 환영인사를 시청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월을 통해 아산 클러스터 현황과 직원들의 환영인사를 시청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대 해양 신산업을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충남 홍성의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3조 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000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해 성장을 돕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밝힌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은 해양바이오·해양관광·친환경 선박·첨단해양장비·해양에너지 등이다. 문 대통령의 충남 방문은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작년 말부터 시작된 전국 경제투어의 하나로 이번이 11번째다.

문 대통령은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해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 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해 해양자원을 확보하겠다”며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 같은 해양관광도 활성화해 지역발전을 이끌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수중건설로봇·조류발전시스템·LNG 선박 같은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 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기존 해양수산업을 스마트화하겠다”며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 선박을 개발해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를 도입해 바다 안전을 지키고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처음 조성한 해양모태펀드를 통해 해양수산 분야 민간 투자를 촉진하고 빅데이터·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양식 분야도 세계에서 앞서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현재 국가 R&D(연구개발)의 3% 수준인 해양수산 R&D를 2022년까지 5%인 1조 원까지 대폭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는 우리의 미래”라며 “우리의 해양산업 주력 분야는 컨테이너 물동량 세계 4위, 해운 선복량 5위, 양식생산량 7위로 이미 세계적 수준이며, 여기에 육지면적의 4.4배에 이르는 광대한 해양관할권과 해양생물 다양성 세계 1위에 빛나는 해양자원이 있고, 해양바이오·해양에너지 관련 신산업 역량도 풍부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런 역량을 모아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으로 글로벌 해양 부국을 실현해내겠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0,000
    • +0.17%
    • 이더리움
    • 209,300
    • +0.82%
    • 리플
    • 351
    • +3.85%
    • 라이트코인
    • 63,600
    • +1.84%
    • 이오스
    • 3,490
    • +1.78%
    • 비트코인 캐시
    • 258,900
    • -0.38%
    • 스텔라루멘
    • 75.5
    • +3.71%
    • 트론
    • 18
    • +0.56%
    • 에이다
    • 57.9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1.17%
    • 모네로
    • 70,450
    • +14.74%
    • 대시
    • 81,7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5,325
    • +3.2%
    • 47.9
    • +10.37%
    • 제트캐시
    • 47,000
    • +2.89%
    • 비체인
    • 4.12
    • +3.52%
    • 웨이브
    • 977
    • +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
    • +10.83%
    • 비트코인 골드
    • 9,700
    • +3.19%
    • 퀀텀
    • 2,024
    • +3.58%
    • 오미세고
    • 928
    • +1.53%
    • 체인링크
    • 2,869
    • +8.18%
    • 질리카
    • 7.75
    • -0.77%
    • 어거
    • 9,65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