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7년 만의 쌀 공급 부족…쌀값은 지난해와 유사할 듯

입력 2019-10-10 14:51

(뉴시스)
(뉴시스)
7년 만에 쌀 공급량이 수요를 밑돌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10일 2019년산 쌀 생산량을 2018년산(387만 톤)보다 3.1% 줄어든 374만9000톤으로 전망했다. 기록적인 냉해로 생산량이 급감했던 1980년(355만 톤) 이후 가장 흉작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예상한 2019년산 햅쌀 수요(380만 톤)보다도 5만1000톤 적다.

쌀 공급량이 수요를 밑돈 건 2012년 이후 처음이다. 그간 쌀 생산량이 꾸준히 줄었지만 수요가 더 빠르게 급감하면서 공급 과잉이 계속됐다. 지난 5년 동안 남아도는 쌀만 해도 100만 톤에 가깝다.

이번에 쌀 수요와 공급이 역전된 것은 태풍 탓이다. 8월까지만 해도 풍작이 '우려'됐지만 지난달부터 태풍이 연달아 오면서 작황이 빠르게 나빠졌다. KREI는 태풍으로 전체 재배 면적의 4.1%인 3만 ㏊ 규모의 벼가 쓰러졌다고 추산했다. 10a(아르)당 벼 생산성도 지난해 524㎏에서 올해 514㎏으로 악화했다. 이 때문에 농식품부와 KREI 등은 올해 쌀 공급 부족은 자연재해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해석하고 있다.

올해 쌀값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10월 산지 쌀값은 한 가마니(80㎏)에 19만1912원이다. 지난해(19만4772원)보다는 1.4% 낮지만 평년(15만6852원)과 비교하면 24.1% 높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6,000
    • +0.4%
    • 이더리움
    • 208,600
    • +0.97%
    • 리플
    • 351
    • +4.15%
    • 라이트코인
    • 63,300
    • +1.77%
    • 이오스
    • 3,479
    • +1.96%
    • 비트코인 캐시
    • 258,100
    • -0.46%
    • 스텔라루멘
    • 75.2
    • +3.87%
    • 트론
    • 18
    • +1.69%
    • 에이다
    • 57.6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400
    • +1.27%
    • 모네로
    • 70,450
    • +15.21%
    • 대시
    • 81,350
    • -0.67%
    • 이더리움 클래식
    • 5,320
    • +4.72%
    • 47.7
    • +10.16%
    • 제트캐시
    • 46,260
    • -0.02%
    • 비체인
    • 4.1
    • +2.5%
    • 웨이브
    • 978
    • +1.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
    • +11.76%
    • 비트코인 골드
    • 9,700
    • +2.21%
    • 퀀텀
    • 2,023
    • +3.37%
    • 오미세고
    • 928
    • +1.98%
    • 체인링크
    • 2,838
    • +7.95%
    • 질리카
    • 7.75
    • -1.02%
    • 어거
    • 9,67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