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다우 0.70%↑

입력 2019-10-10 08:01

뉴욕증시가 9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1.97포인트(0.70%) 상승한 2만6346.0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6.34포인트(0.91%) 오른 2919.4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9.96포인트(1.02%) 상승한 7903.74에 각각 장을 마쳤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무역협상 전망이 잇달아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추가 관세가 부과되지 않는 조건으로 미국과 부분 합의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중국이 비핵심적인 분야인 농산물 구매를 확대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중국이 오는 15일로 예정된 관세율 인상을 연기되면 미국산 농산물을 더 사들이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전일 미국이 중국 기업을 추가로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탄압과 관련해 중국인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 등을 발표하면서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커진 바 있다.

중국이 부분 합의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대감이 다시 살아났다. 다만 중국 정부가 미국의 비자 제한에 반발해 반중 단체와 연관된 미국인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R.W.바이어드의 윌리 델위치 투자전략가는 “이제 이번주 협상이 어떻게 진전될지 지켜보는 일이 남았다”면서 “글로벌 경기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질지 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 위원은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가 과도하다는 견해를 표하기도 했다. 의사록이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는 분석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1.45% 상승하며 장을 주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0,000
    • -6.6%
    • 이더리움
    • 191,800
    • -5.14%
    • 리플
    • 322
    • -5.85%
    • 라이트코인
    • 58,500
    • -6.92%
    • 이오스
    • 3,210
    • -5.73%
    • 비트코인 캐시
    • 248,200
    • -7.18%
    • 스텔라루멘
    • 70.3
    • -5.89%
    • 트론
    • 16.9
    • -5.06%
    • 에이다
    • 50.7
    • -9.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7.49%
    • 모네로
    • 62,750
    • -6.41%
    • 대시
    • 74,150
    • -6.49%
    • 이더리움 클래식
    • 5,045
    • -4%
    • 44
    • -3.3%
    • 제트캐시
    • 42,000
    • -7.73%
    • 비체인
    • 3.55
    • -8.51%
    • 웨이브
    • 846
    • -9.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4
    • +0.35%
    • 비트코인 골드
    • 8,175
    • -7.63%
    • 퀀텀
    • 1,838
    • -6.75%
    • 오미세고
    • 860
    • -6.62%
    • 체인링크
    • 3,096
    • +0.91%
    • 질리카
    • 6.89
    • -1.71%
    • 어거
    • 8,685
    • -7.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