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NH투자증권, 자산관리 플랫폼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도입

입력 2019-10-08 09:50

▲사진제공=NH투자증권
▲사진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글로벌 자산배분 전문가의 자문에 기반한 자산관리 서비스인 ‘NH 크리에이터어카운트’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의 서비스 형태는 다양한 상품 투자가 가능하고,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반영할 수 있는 지점운용형랩어카운트 방식으로 구성됐다. 또 전문성 보강을 위해 NH투자증권 WM컨설팅부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 아이디어를 운용 담당 PB에게 자문한다.

NH 크리에이터어카운트는 4단계의 과정을 통해 투자자의 자산이 관리된다. 첫번째는 PB의 상담과 설문지를 통해 고객의 투자목표와 니즈를 파악하는 과정을 거친 후 주기적으로 고객의 투자 목적을 재점검해 고객자산관리의 방향성을 업데이트해 나가는 것이다.

두번째는 조사된 고객 투자목적과 니즈를 바탕으로 자산배분 전문가 그룹인 NH투자증권 WM컨설팅부가 투자 전략 및 자산관리 아이디어를 매월 PB에게 자문한다. WM컨설팅부의 자문 내용은 리서치본부, 상품관련부서 및WM컨설팅부 자산배분전문가로 구성된 자산배분전략위원회의 투자의견을 바탕으로 한다.

세번째는 고객 자산을 운용·관리하는 PB가 자문내용, 시장상황 등을 참고해 포트폴리오의 구성과 조정을 한다. 특히 NH 크리에이터어카운트는 국내주식, 해외주식, 펀드, ELS·DLS, 국내외ETF, 국내채권(장내채권), 해외채권 등 투자대상을 폭 넓게 편입해 다양한 고객의 투자목적을 최대한 충족할 수 있도록 했다.

네번째는 매월 PB에게 투자자문서 형태로 제공되는 자문내용이 자산 운용뿐만 아니라 대고객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기본적으로 현재의 투자현황 진단, 모델 포트폴리오 제안, 실제 투자 제안, 시장 전망 등을 PB에게 제공하며, 자산규모에 따라 프리미어블루 컨설팅 등 특화된 자문서비스를 WM컨설팅부에서 고객에게 직접 제공하기로 했다.

배경주 NH투자증권 자산관리전략총괄 전무는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전문성, 확장성, 편의성이 모두 뒷받침 돼 다양한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한 차원 진화된 투자플랫폼”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8,000
    • -4.98%
    • 이더리움
    • 176,300
    • -6.07%
    • 리플
    • 274
    • -3.18%
    • 라이트코인
    • 55,700
    • -5.51%
    • 이오스
    • 3,090
    • -5.82%
    • 비트코인 캐시
    • 245,000
    • -6.95%
    • 스텔라루멘
    • 67.5
    • -4.66%
    • 트론
    • 17.2
    • -3.37%
    • 에이다
    • 43.3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400
    • -0.44%
    • 모네로
    • 60,050
    • -5.73%
    • 대시
    • 65,750
    • -8.04%
    • 이더리움 클래식
    • 4,593
    • -5.24%
    • 42.3
    • -5.37%
    • 제트캐시
    • 34,650
    • -5.46%
    • 비체인
    • 6.18
    • -7.76%
    • 웨이브
    • 726
    • -4.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6.84%
    • 비트코인 골드
    • 7,735
    • -6.24%
    • 퀀텀
    • 1,950
    • -5.43%
    • 오미세고
    • 910
    • -4.71%
    • 체인링크
    • 2,761
    • -6.06%
    • 질리카
    • 6.68
    • -3.88%
    • 어거
    • 12,740
    • -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