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삼성전자, 영업익 7조원대 사수…반등 나선다

입력 2019-10-08 09:40

3분기 영업익 7조7000억…매출 62조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자료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자료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3분기 실적을 거뒀다. 매출액은 4분기 만에 60조 원대로 회복했고, 영업이익은 1, 2분기에 6조 원대에 머물다 7조 원을 넘어섰다.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사업이 호조를 보였고, 업황 하락을 겪고 있는 반도체 사업은 기대보다 선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3분기 매출 62조 원, 영업이익 7조 700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전기 대비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 감소했다.

매출액은 4분기 만에 60조 원대로 회복됐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 매출 65조 4600억 원을 기록한 뒤 4분기 52조 9700억 원, 올해 1분기 52조 3900억 원, 2분기 56조 1300억 원으로 60조 원을 밑돌았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7조1085억 원)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하락이 바닥을 찍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반도체 가격은 예상만큼 하락했지만, 수요 강세로 출하량이 예상을 상회한 것으로 보인다.

PC는 2분기 말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기업PC 수요 회복의 영향이 지속했고 모바일은 스마트폰 업체의 재고 축적과 가격하락 및 5G 모델 출시로 인한 채용량 증가로 수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본격적인 반도체 업황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기에는 다소 이르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낸드플래시 메모리는 쌓였던 재고가 빠르게 해결되고 있지만, D램의 회복 속도는 더디다.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된 8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 딜라이트 샵에 갤럭시노트10이 전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된 8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 딜라이트 샵에 갤럭시노트10이 전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실적은 눈에 띄게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IM(IT·모바일) 부문은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 폴드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2분기 1조5600억 원에서 3분기 2조~2조4000억 원까지 늘었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갤럭시A 시리즈의 글로벌 판매도 실적에 힘을 보태고 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 폴드 등 신제품 출시로 플렉서블 OLED 패널 판매가 늘면서 실적이 동반 상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가 하반기 들어 상저하고 패턴의 실적을 보이면서, 실적 하향 구간을 지나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매크로 불안요인이 지속되고 있고 미국의 경기부진이 나타나고 있어 전반적인 수요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 않아 향후 실적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여전하지만, 톱-다운(top-down)의 우려감보다는 바톰-업(bottom-up)의 회복 효과가 더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2,000
    • +1.93%
    • 이더리움
    • 173,900
    • +1.34%
    • 리플
    • 260
    • +2.36%
    • 라이트코인
    • 52,300
    • -1.13%
    • 이오스
    • 3,137
    • +0.8%
    • 비트코인 캐시
    • 248,300
    • +1.1%
    • 스텔라루멘
    • 65
    • +1.56%
    • 트론
    • 17
    • +0.59%
    • 에이다
    • 44.1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1.24%
    • 모네로
    • 63,400
    • +2.26%
    • 대시
    • 58,650
    • -1.35%
    • 이더리움 클래식
    • 4,455
    • +0.84%
    • 42.1
    • +1.45%
    • 제트캐시
    • 35,420
    • +12.44%
    • 비체인
    • 8
    • -1.36%
    • 웨이브
    • 660
    • +0.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0.93%
    • 비트코인 골드
    • 7,010
    • +1.67%
    • 퀀텀
    • 2,041
    • +1.39%
    • 오미세고
    • 858
    • -0.12%
    • 체인링크
    • 2,351
    • -1.34%
    • 질리카
    • 6.8
    • -2.72%
    • 어거
    • 12,490
    • +6.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