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와디즈, 누적거래액 2000억 돌파…연평균 성장율 250%

입력 2019-10-08 08:52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는 누적펀딩액 2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1월 누적 펀딩액 1000억 원을 달성한 후 9개월만이다. 올해 1000억 원을 모집해, 남은 4분기까지 더하면 1600억원을 웃돌 전망이다.

현재 와디즈 회원수는 150만 명에 이르며 월간 이용자만 770만 명에 달한다. 연평균 성장률은 250%로 매년 2~3배 이상 성장을 거듭해 왔다. 와디즈는 지난해 601억 원을 모집한 것을 고려해 올해 펀딩액은 1600억 원 이상을 기대하고 있다. 내년 펀딩액은 5000억 원 규모가 될 것이란 게 와디즈의 예상이다.

와디즈는 이미 8월 프로젝트 오픈건수가 누적 1만 건을 돌파하며 현재까지 1만개가 넘는 스타트업 관련 프로젝트를 배출했다. 현재 매월 700개의 프로젝트가 와디즈를 통해 선보이고 있으며, 곧 매달 1000개의 신규 프로젝트가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워드형과 투자형 서비스를 구분해 살펴보면 리워드가 약 1270억 원, 투자가 약 730억 원을 차지하며 6:4 비율로 균형 있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리워드 펀딩 규모가 월 100억 원을 넘어서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와디즈를 통해 펀딩에 성공한 기업 중 후속 투자를 유치한 기업들의 누적 투자 유치금액만 920억 원에 이른다. 이에 와디즈는 크라우드펀딩으로 모집된 2000억 원이라는 민간 자금이 1000억 원에 가까운 기관 자금을 이끌어 내며 스타트업 투자 시장 내 3000억 원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 낸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

서울 외 지역에 기반을 둔 창업 기업 및 스타트업에 자금 조달에도 기여하고 있다.

8월 말 와디즈가 발표한 '2019 상반기 스타트업 펀딩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외 지역 기업의 펀딩 참여 비율이 2017년 29%에서 올 상반기에 50%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는 상대적으로 창업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의 경우 상반기 모집금액 기준 87%를 와디즈가 차지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지난 7년간 와디즈는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지지의 마음으로 참여하는 투자자를 서로 연결하며 국내 창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 위해 묵묵히 노력해왔다"며 "사막 같은 스타트업 투자 시장에서 모험 자본을 더 활성화 하고 앞으로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이끌어 갈 창업 기업과 스타트업이 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38,000
    • -0.26%
    • 이더리움
    • 215,200
    • -0.6%
    • 리플
    • 316
    • -0.63%
    • 라이트코인
    • 71,000
    • -2%
    • 이오스
    • 4,032
    • -0.42%
    • 비트코인 캐시
    • 334,000
    • -0.6%
    • 스텔라루멘
    • 88.3
    • -4.64%
    • 트론
    • 22.6
    • +2.26%
    • 에이다
    • 50.9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100
    • -0.07%
    • 모네로
    • 73,300
    • +1.24%
    • 대시
    • 81,450
    • -0.85%
    • 이더리움 클래식
    • 5,675
    • -0.61%
    • 46.4
    • +1.31%
    • 제트캐시
    • 42,720
    • -1%
    • 비체인
    • 7.42
    • +14.86%
    • 웨이브
    • 897
    • -0.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2.12%
    • 비트코인 골드
    • 9,855
    • -2.04%
    • 퀀텀
    • 2,543
    • +2.5%
    • 오미세고
    • 1,110
    • +0.54%
    • 체인링크
    • 3,242
    • +2.5%
    • 질리카
    • 7.07
    • -0.42%
    • 어거
    • 13,51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