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광장 정치'에 “국론 분열 아냐…깊은 대립 골은 지양해야”

입력 2019-10-07 15:19 수정 2019-10-07 15:40

수석·보좌관 회의서 “국민의 뜻은 검찰 개혁…법무부·검찰 속도 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최근 대결 구도를 보이는 보수와 진보진영의 대규모 광장 집회와 관련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 표출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할 때 국민이 직접 정치적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그런 측면에서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얘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정치적 의견의 차이가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을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그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며 “많은 국민께서 의견을 표현했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서도 산적한 국정과 민생 전반을 함께 살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이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보장 못지않게 검찰 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 정부와 국회 모두 이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는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 법안 등 검찰 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법무부와 검찰도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한편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대해서는 속도를 내달라”며 “ 특히 검찰 개혁에 있어서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 몸이라는 사실을 유념해 달라고 특별히 당부한다”고 지시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3,000
    • +0.3%
    • 이더리움
    • 205,500
    • -0.68%
    • 리플
    • 292
    • -1.35%
    • 라이트코인
    • 63,700
    • -2.15%
    • 이오스
    • 3,629
    • -0.03%
    • 비트코인 캐시
    • 285,600
    • +0.88%
    • 스텔라루멘
    • 73.5
    • -4.05%
    • 트론
    • 19.1
    • -3.54%
    • 에이다
    • 47.2
    • -3.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200
    • -2.09%
    • 모네로
    • 67,700
    • -1.6%
    • 대시
    • 74,40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5,145
    • -0.87%
    • 46.7
    • +1.3%
    • 제트캐시
    • 39,370
    • -2.06%
    • 비체인
    • 7.15
    • -6.78%
    • 웨이브
    • 830
    • -0.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5.84%
    • 비트코인 골드
    • 8,620
    • -0.35%
    • 퀀텀
    • 2,187
    • -3.78%
    • 오미세고
    • 1,041
    • -2.71%
    • 체인링크
    • 3,112
    • -2.93%
    • 질리카
    • 7.46
    • -12.95%
    • 어거
    • 13,770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