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윤영일 “실거래 10억 원 이상 아파트 1000개 단지 돌파”

입력 2019-10-07 14:58

2013년~올해 8월 10억 돌파 아파트 중 서울이 85% 차지

▲2013년~2019년 8월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 등록한 단지 수.
▲2013년~2019년 8월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 등록한 단지 수.
올해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 아파트가 전국적으로 1000개 단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윤영일 대안신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실거래가가 10억원 이상을 기록한 아파트 단지는 2013년 448곳에서 올해 1245곳(8월 기준)으로 277% 증가했다.

특히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는 연간 증가율이 2014년 28.1%에서 2016년 17.6%로 차츰 감소했으나, 2017년부터 증가 폭이 커지더니 2018년에는 33.1% 급증해 1395곳에 이르렀다. 이어 8월 현재는 1245곳인 상태다.

실거래 건수 또한 증가했다. 2016년까지 매해 1만 건 미만이던 10억 이상 아파트의 실거래 건수는 2017년 5204건 폭증한 1만4507건을 기록했다. 이어 2018년 1만3589건, 이듬해 8월 기준 9530건이 거래됐다.

지역별로는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10억 원 이상 실거래된 아파트(6236곳) 중 85.4%(5323곳)가 서울에 있다. 이어 △경기도 537곳 △부산 127곳 △대구 97곳 순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거래 건수 또한 88.6%(5만5398건)가 서울에서 이뤄져다. △경기도 4912건 △부산 992건 △대구 642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윤영일 의원은 “10억 원 이상 고가 아파트 급증은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이 시장 안정화에 실패했다는 증거”라며 “급격한 아파트값 상승은 무주택 서민을 비롯한 대다수의 성실한 국민에게 허탈감만을 안겨 줄 뿐만 아니라 투기수요를 계속 자극해 부동산시장을 혼란스럽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발표 후 속도 조절, 임대사업자 등록 시 혜택 부여 축소 등 부동산 정책이 일관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느낌”이라면서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일관되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7,000
    • -0.84%
    • 이더리움
    • 213,500
    • -0.42%
    • 리플
    • 303
    • -1.3%
    • 라이트코인
    • 68,550
    • -1.01%
    • 이오스
    • 3,952
    • -0.45%
    • 비트코인 캐시
    • 307,700
    • -1.03%
    • 스텔라루멘
    • 81.8
    • -3.08%
    • 트론
    • 21.6
    • -0.92%
    • 에이다
    • 52.9
    • +3.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000
    • -1.93%
    • 모네로
    • 71,800
    • -0.97%
    • 대시
    • 78,350
    • -1.2%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2.11%
    • 47.8
    • -2.85%
    • 제트캐시
    • 41,420
    • -1.73%
    • 비체인
    • 8.57
    • +1.3%
    • 웨이브
    • 903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
    • -0.32%
    • 비트코인 골드
    • 9,185
    • -1.02%
    • 퀀텀
    • 2,448
    • -2.04%
    • 오미세고
    • 1,172
    • -1.68%
    • 체인링크
    • 3,379
    • -0.71%
    • 질리카
    • 8.34
    • +1.34%
    • 어거
    • 13,26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