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靑 “北 발사체 SLBM 시험 가능성에 무게…강한 우려”

입력 2019-10-02 10:15

합참 “탄도미사일 북극성 계열 추정…사거리 약 450㎞”

▲조선중앙통신은 8월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8월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연합뉴스)
청와대는 2일 북한이 미상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시험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 5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으며 이같이 분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5일 북미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러한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하고, 북한의 의도와 배경에 대해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이번 북미 간 협상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 11분께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며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탄도미사일의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사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또 합참은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10일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불리는 단거리 발사체를 쏜 이후 22일 만으로, 올해 들어 11번째다. 북한은 전날 국군의 날 기념식에 F-35A 스텔스 전투기를 공개한 것에 대해 반발 차원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4,000
    • -0.88%
    • 이더리움
    • 213,300
    • -0.42%
    • 리플
    • 303
    • -1.3%
    • 라이트코인
    • 68,500
    • -1.3%
    • 이오스
    • 3,954
    • -0.33%
    • 비트코인 캐시
    • 307,800
    • -0.87%
    • 스텔라루멘
    • 81.8
    • -2.73%
    • 트론
    • 21.6
    • -0.92%
    • 에이다
    • 52.9
    • +3.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000
    • -1.8%
    • 모네로
    • 71,800
    • -0.69%
    • 대시
    • 78,350
    • -1.01%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2.02%
    • 47.7
    • -3.05%
    • 제트캐시
    • 41,420
    • -1.73%
    • 비체인
    • 8.56
    • +1.66%
    • 웨이브
    • 907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
    • +0%
    • 비트코인 골드
    • 9,180
    • -1.08%
    • 퀀텀
    • 2,448
    • -1.81%
    • 오미세고
    • 1,170
    • -1.52%
    • 체인링크
    • 3,371
    • -0.82%
    • 질리카
    • 8.3
    • +2.85%
    • 어거
    • 13,100
    • +0.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