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경찰 "이춘재, 화성 사건 9건 등 총 14건 범행 자백"

입력 2019-10-01 20:49 수정 2019-10-01 21:22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자백했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는 모방범죄로 드러난 8차 범행을 제외한 나머지 9건의 화성사건과 그 외 5건의 범행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지 13일 만이다.

화성사건 이외 범행은 화성사건 전후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3건, 충북 청주로 이사한 뒤 처제를 살해하기 전까지 2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까지 9차례에 걸쳐 이 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서 대면조사를 진행해왔다.

당초 이 씨는 부인으로 일관하다가 지난주부터 자신의 범행을 털어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5·7·9차 화성사건에서 자신의 DNA가 나온 게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경찰은 이 씨가 DNA 검사 결과가 나온 직후 혐의를 부인하다가 뒤늦게 자백한 점 등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하고자 당시 수사기록 등을 살펴보는 등 검증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씨는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 때문에 자백 건수와 사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4,000
    • -0.73%
    • 이더리움
    • 204,900
    • -0.68%
    • 리플
    • 343
    • -0.29%
    • 라이트코인
    • 64,400
    • -0.46%
    • 이오스
    • 3,437
    • -0.06%
    • 비트코인 캐시
    • 274,000
    • +3.44%
    • 스텔라루멘
    • 75.1
    • +0.94%
    • 트론
    • 18.2
    • -1.09%
    • 에이다
    • 56.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100
    • +18.95%
    • 모네로
    • 67,100
    • +0.37%
    • 대시
    • 80,600
    • -1.35%
    • 이더리움 클래식
    • 5,435
    • +2.26%
    • 47.3
    • -0.84%
    • 제트캐시
    • 45,000
    • -3.02%
    • 비체인
    • 3.92
    • -1.26%
    • 웨이브
    • 943
    • -1.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4.51%
    • 비트코인 골드
    • 9,005
    • +0.39%
    • 퀀텀
    • 2,009
    • -0.79%
    • 오미세고
    • 947
    • -1.56%
    • 체인링크
    • 3,135
    • +6.42%
    • 질리카
    • 7.56
    • -0.92%
    • 어거
    • 9,635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