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부산 공중화장실서 황화수소 흡입한 여고생, 결국 두 달 만에 숨져

입력 2019-09-30 09:45

(사진제공=부산경찰청)
(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공중화장실에서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진 여고생이 숨졌다. 두 달째 의식불명 상태로 치료 중이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30일 부산의 한 요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A(19) 양이 27일 오전 11시 57분께 숨졌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A 양이 황화수소 중독에 의한 무산소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는 소견을 경찰 측에 전달했다.

A 양은 7월 29일 새벽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유독가스에 중독돼 쓰러졌다. 이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병원 치료를 이어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양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오수처리시설에서 발생한 황화수소가 공중화장실 세면대 바닥 구멍을 통해 화장실로 유입돼 A 양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A 양은 산업안전보건법상 단시간 허용 농도 기준치인 15ppm의 60배가 넘는 1000ppm의 황화수소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공중화장실 정화조 유독가스 유출 사고를 막기 위해 시내 공중화장실 244곳의 정화조 시설을 모두 폐쇄할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7,000
    • -1.69%
    • 이더리움
    • 209,900
    • -2.28%
    • 리플
    • 304
    • -2.56%
    • 라이트코인
    • 67,150
    • -2.68%
    • 이오스
    • 3,895
    • -1.17%
    • 비트코인 캐시
    • 310,000
    • -4.14%
    • 스텔라루멘
    • 84.8
    • -1.62%
    • 트론
    • 21.7
    • -3.13%
    • 에이다
    • 50.2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2.04%
    • 모네로
    • 73,200
    • -4.06%
    • 대시
    • 79,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3%
    • 47.3
    • +2.83%
    • 제트캐시
    • 42,220
    • -0.64%
    • 비체인
    • 8.43
    • -1.63%
    • 웨이브
    • 898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3.37%
    • 비트코인 골드
    • 9,270
    • -2.88%
    • 퀀텀
    • 2,524
    • -7.58%
    • 오미세고
    • 1,194
    • +1.1%
    • 체인링크
    • 3,443
    • -3.2%
    • 질리카
    • 8.07
    • +14.96%
    • 어거
    • 12,660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