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논란, 국민청원 글 등장…경찰도 수사 나서

입력 2019-09-23 11:04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집단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을 폭행하는 것으로 추정된 내용이 담긴 '06년생 폭행'이라는 영상이 발단이다.

22일에 게재된 이 영상에는 노래방에서 한 여학생이 손바닥으로 피해자의 이마를 세게 치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피해 여학생은 코에서는 피가 흘렀고 울기만 할 뿐, 아무 말도 못 했다. 주변의 남학생이 태연히 노래를 부르는 목소리도 들린다.

해당 영상이 각종 SNS에 퍼지자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되면서 폭행에 가담한 청소년들을 처벌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원 글은 "현재 SNS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인원이 한 여학생을 폭행하여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며, 영상에 나오지는 않지만 노래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가 남학생" 이라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 있는 소수의 인원이 용기를 내 익명 제보를 해주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게시자는 또 "무엇 때문에 한 사람을 다수의 인원이 폭행했는지 사유는 불분명하다"라며 "이 학생들은 꼭 엄중 처벌 하여 법의 무서움과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어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자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피해 학생 부모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수원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의 한 노래방에서 일어났다.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의 언행이 기분 나빠 때렸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6,000
    • -0.52%
    • 이더리움
    • 204,500
    • -0.97%
    • 리플
    • 342
    • -2.56%
    • 라이트코인
    • 63,350
    • -0.24%
    • 이오스
    • 3,410
    • -0.5%
    • 비트코인 캐시
    • 255,300
    • +0.47%
    • 스텔라루멘
    • 74.6
    • -0.67%
    • 트론
    • 18.2
    • -2.67%
    • 에이다
    • 55.7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700
    • -0.09%
    • 모네로
    • 66,150
    • +2.24%
    • 대시
    • 80,7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0.47%
    • 48
    • -0.21%
    • 제트캐시
    • 46,190
    • -1.68%
    • 비체인
    • 3.94
    • -1.25%
    • 웨이브
    • 949
    • -0.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0%
    • 비트코인 골드
    • 8,890
    • -2.52%
    • 퀀텀
    • 2,000
    • -0.4%
    • 오미세고
    • 925
    • +1.09%
    • 체인링크
    • 2,740
    • -2.91%
    • 질리카
    • 7.53
    • -1.05%
    • 어거
    • 9,615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