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독일 탄소배출 감축안 확정…국내 배터리 수혜기업은?

입력 2019-09-23 08:07

유진투자증권은 23일 독일이 획기적인 탄소배출 감축안을 확정함에 따라 국내 배터리 업체들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독일 집권연합은 지난 금요일 2030년까지 탄소배출을 1990년 대비 55% 감축하는 안을 확정했다. 이를 위해 △전기차 보조금과 충전 인프라 대폭 확대 △내연기관차 연료와 난방용 연료(천연가스, 석유)에 대한 탄소세 부과 △해상풍력 목표량 5GW 증량, 태양광 설치량 상한선 폐지로 재생에너지 비중 65%로 확대 △철도 인프라 확장에 매년 1억 유로 투자 △빌딩의 에너지효율 향상에 대한 세금 감면 등을 시행한다.

독일 정부는 확정된 탄소배출 정책에서 전기차 확대를 중심에 두고 있다는 게 유진투자증권의 판단이다. 보조금 대상차종을 기존 3만 유로에서 4만 유로의 전기차로 확대하고, 대당 보조금 한도도 4000유로에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2021년부터 내연기관차의 연료에 10유로·톤의 탄소세를 부과하고 이를 매년 높여 2025년 35유로, 이후 60유로까지 부과한다. 소비자들에게 내연기관차 대신 전기차를 사라는 정부의 매우 적극적인 개입이다. 독일 정부는 이 정책으로 2022년 100만대, 2030년 전기차 누적 판매량을 700만~1,000만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독일 출신인 EU 신임집행위원장도 탄소배출 감축을 가장 중요한 아젠다로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며 “연내에 EU 전체의 안이 확정될 것으로 판단된다. 내연기관차에 대한 세금부과와 전기차 확대정책이 EU 전역으로 확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국내업체들에 절대적으로 중요한 시장은 내년부터 성장 폭이 커질 유럽으로, 중심국인 독일의 개과천선으로 국내 배터리 관련 업체들의 성장 전망이 더욱 밝아졌다”면서 상아프론테크, 일진머티리얼즈, 신흥에스이씨, 천보, 후성, 에코프로비엠 등을 수혜주로 추천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8,000
    • -0.31%
    • 이더리움
    • 204,800
    • -0.49%
    • 리플
    • 343
    • -1.72%
    • 라이트코인
    • 63,700
    • +0.16%
    • 이오스
    • 3,439
    • +0.29%
    • 비트코인 캐시
    • 258,600
    • +1.61%
    • 스텔라루멘
    • 74.6
    • -0.67%
    • 트론
    • 18.2
    • -1.62%
    • 에이다
    • 56.2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100
    • +0.09%
    • 모네로
    • 66,550
    • +3.82%
    • 대시
    • 81,000
    • +1%
    • 이더리움 클래식
    • 5,260
    • -0.09%
    • 48.1
    • -0.21%
    • 제트캐시
    • 46,270
    • -0.84%
    • 비체인
    • 3.94
    • -0.76%
    • 웨이브
    • 959
    • +0.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0%
    • 비트코인 골드
    • 8,940
    • -1.7%
    • 퀀텀
    • 2,002
    • +0.35%
    • 오미세고
    • 929
    • +1.64%
    • 체인링크
    • 2,760
    • -2.3%
    • 질리카
    • 7.54
    • -0.79%
    • 어거
    • 9,635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