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유턴기업 부쩍 늘어… 정부 '대폭 지원책' 약발 먹혔다

입력 2019-09-22 17:57

올 들어 대기업 포함 15곳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오는 유턴기업이 올해 들어 부쩍 늘었다. 정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유턴기업 종합지원대책’의 효과라는 분석이다.

22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국내로 복귀한 유턴기업 수는 총 11곳이다. 대기업 최초로 정부에 유턴기업 신청을 하는 현대모비스와 자동차 부품 협력사 3곳을 더하면 15곳으로 늘어난다.

여기에 중소기업 2곳이 유턴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유턴기업이 20곳 정도가 될 것으로 코트라는 전망하고 있다.

이는 국내 생산 증대·고용 창출을 위해 국내로 복귀하는 해외 진출 기업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내용의 ‘유턴기업지원법(2013년 12월 제정)’이 시행된 2014년(22곳)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지난해에는 10개였다.

정부가 유턴기업지원법을 업그레이드한 유턴기업 종합지원대책을 작년 11월 발표한 이후 유턴기업 수가 부쩍 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해외 진출 기업이 해외사업장을 25% 이상(기존 50% 이상) 축소해 국내로 복귀해도 유턴기업으로 인정된다. 이를 충족한 유턴기업은 법인세·소득세(최대 7년간 50~100%)·관세(신규·중고 설비 도입 시) 감면 혜택을 받는다. 대기업도 해당된다. 지역 입지(분양가·지가의 9~50%)·설비(투자금액의 11~34%) 보조금 대상에도 대기업이 포함됐다. 첫 결실이 현대모비스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공장 운영을 중단하고 지난달 28일 울산 기화산단에서 울산시와 친환경 부품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투자협약은 유턴기업이 공장을 세울 입지를 보유한 지자체로부터 지역 입지·설비 보조금을 받기 위한 작업이다.

코트라 관계자는 “정부의 지원 혜택이 현대모비스를 포함한 유턴기업들이 국내 복귀를 검토하는 데 있어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5,000
    • +0.62%
    • 이더리움
    • 217,600
    • +0.88%
    • 리플
    • 349
    • +2.65%
    • 라이트코인
    • 65,750
    • -2.01%
    • 이오스
    • 3,680
    • -0.43%
    • 비트코인 캐시
    • 267,500
    • +0.56%
    • 스텔라루멘
    • 76.4
    • +3.38%
    • 트론
    • 19.5
    • +0.52%
    • 에이다
    • 58.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000
    • +2.36%
    • 모네로
    • 60,550
    • +0.75%
    • 대시
    • 86,000
    • +2.99%
    • 이더리움 클래식
    • 5,520
    • -2.3%
    • 45.5
    • -1.09%
    • 제트캐시
    • 45,860
    • +0.46%
    • 비체인
    • 4.21
    • +0.48%
    • 웨이브
    • 1,060
    • +5.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15.9%
    • 비트코인 골드
    • 9,625
    • +4.05%
    • 퀀텀
    • 2,135
    • +0.95%
    • 오미세고
    • 964
    • -0.41%
    • 체인링크
    • 3,012
    • -0.07%
    • 질리카
    • 7.9
    • +0.51%
    • 어거
    • 9,955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