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중국증시 훈풍에 중국펀드 수익률도 ‘고공행진’

입력 2019-09-22 10:2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중 무역협상 기대와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중국 증시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중국 펀드의 수익률 역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설정된 172개 중국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19일 기준)은 26.09%에 달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0.16%)는 물론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19.52%)을 크게 웃도는 성적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을 지역별로 살펴봐도 중국 펀드는 북미(22.15%), 일본(9.43%) 등 선진국과 베트남(9.92%), 인도(1.99%), 브라질(14.64%) 등 여러 신흥국 펀드를 앞질렀다.

개별 중국 펀드의 성적을 살펴보면 중국 증시 상승장에 베팅하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인 ‘미래에셋TIGER차이나A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재간접형)(합성)’(72.16%)과 ‘한국투자KINDEX중국본토레버리지CSI300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형)(합성)’(70.96%)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무려 70%를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차이나본토증권자투자신탁 2(UH)(주식)종류S’(60.40%), ‘미래에셋차이나A레버리지1.5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재간접형)종류S’(53.63%), ‘삼성중국본토레버리지증권자투자신탁 1[주식-파생재간접형]_S’(49.69%) 등도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중국 펀드의 연간 수익률이 평균 -24.10%로 매우 부진했다. 중국 경기둔화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고조에 중국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 영향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 지급준비율 인하를 비롯한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이 맞물리며 투자심리가 회복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올해 들어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20일(3006.45) 현재까지 20.55% 상승했다. 지난 9일 종가 기준으로 3000선을 돌파한 후 3000선 안팎에서 등락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6,000
    • +1.01%
    • 이더리움
    • 209,800
    • +1.5%
    • 리플
    • 355
    • +5.34%
    • 라이트코인
    • 64,800
    • +4.1%
    • 이오스
    • 3,491
    • +0.72%
    • 비트코인 캐시
    • 260,100
    • +1.25%
    • 스텔라루멘
    • 76.5
    • +4.65%
    • 트론
    • 18.2
    • +1.68%
    • 에이다
    • 58.5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2.52%
    • 모네로
    • 66,450
    • +3.5%
    • 대시
    • 81,45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5,315
    • +1.43%
    • 51.8
    • +19.08%
    • 제트캐시
    • 46,900
    • +3.99%
    • 비체인
    • 4.12
    • +3.52%
    • 웨이브
    • 995
    • +1.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1.16%
    • 비트코인 골드
    • 10,010
    • +3.3%
    • 퀀텀
    • 2,068
    • +4.39%
    • 오미세고
    • 944
    • +3.62%
    • 체인링크
    • 2,896
    • +3.95%
    • 질리카
    • 7.69
    • -0.9%
    • 어거
    • 9,765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