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검찰 ‘버닝썬’ 연루 의혹 사업가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9-09-19 09:08

검찰이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정모 녹원씨앤아이(전 큐브스)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에도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전날 정 전 대표에 대해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 전 대표는 중국 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 투자 과정에서 회삿돈 60억 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버닝썬 사건 수사 중 정 전 대표의 혐의를 파악하고 지난 7월 녹원씨엔아이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정 전 대표는 지난 16일 검찰에 체포됐다.

정 전 대표는 가수 승리와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모 총경과 친분이 있어 연결고리 역할을 해준 것으로 의심받는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또 일각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에도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 전 대표 취임 전인 2014년 큐브스는 조 장관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8억여 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는 큐브스 출신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8,000
    • -3.07%
    • 이더리움
    • 216,400
    • -1.5%
    • 리플
    • 319
    • -1.85%
    • 라이트코인
    • 72,300
    • -2.76%
    • 이오스
    • 4,054
    • -2.52%
    • 비트코인 캐시
    • 335,000
    • -2.22%
    • 스텔라루멘
    • 95.3
    • +3.93%
    • 트론
    • 22.4
    • +0%
    • 에이다
    • 50.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400
    • -0.58%
    • 모네로
    • 72,300
    • -2.82%
    • 대시
    • 81,800
    • -2.68%
    • 이더리움 클래식
    • 5,725
    • -2.47%
    • 46.3
    • -1.07%
    • 제트캐시
    • 42,750
    • -1.47%
    • 비체인
    • 7.09
    • +6.46%
    • 웨이브
    • 909
    • -2.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0.7%
    • 비트코인 골드
    • 10,030
    • -1.57%
    • 퀀텀
    • 2,487
    • -1.23%
    • 오미세고
    • 1,113
    • -4.13%
    • 체인링크
    • 3,221
    • +1.13%
    • 질리카
    • 7.27
    • -1.22%
    • 어거
    • 13,92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