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웨이’ 김희라, 외도로 전 재산 탕진→뇌졸중으로 19년…여관방 전전해

입력 2019-09-18 22:33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김희라가 외도로 전 재산을 탕진한 사연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희라가 출연해 순탄치 않았던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은 “아이들의 미국 유학으로 12~13년 떨어져 지냈다. 그러는 동안 다섯 손가락 꼽게 봤다”라며 “어느 순간 남편의 정신이 턴을 했다. 만나는 사람이 생긴 모양이었다”라고 회상했다.

김수연은 “그때부터 다 힘들었다. 벌어온 돈도 자기가 가진 게 아니고 그 사람이 가지고 있었다. 그것도 매니저분이 이야기해서 알았다”라고 전했다.

김수연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김희라의 외도를 모른 척해야 했고 두 사람은 그렇게 이혼한 부부처럼 세월을 보냈다. 그리고 2000년 김희라가 뇌졸중으로 쓰러지면서 김수연은 한국으로 돌아왔다.

김수연은 “그때도 한 달 정도 안 만나줬다. 집도 팔고 내 명의로 된 것도 다 팔아서 빈털터리가 되어 있었다”라며 “집이 몇 채씩 있던 사람이 여관방 생활을 했다”라고 전했다.

당대 슈퍼스타였던 김희라가 여관방을 전전하는 모습은 2001년 ‘인간극장’을 통해 알려졌다. 김희라는 “노숙자나 다름없었다. 그것도 아는 선배가 돈을 내줘서 살았던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5,000
    • +0.25%
    • 이더리움
    • 203,000
    • -0.54%
    • 리플
    • 349
    • +2.05%
    • 라이트코인
    • 64,000
    • +0%
    • 이오스
    • 3,510
    • +2.63%
    • 비트코인 캐시
    • 270,200
    • -1.28%
    • 스텔라루멘
    • 76
    • +1.88%
    • 트론
    • 18.2
    • +0%
    • 에이다
    • 56.9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700
    • -4.52%
    • 모네로
    • 68,350
    • -0.44%
    • 대시
    • 80,000
    • -1.17%
    • 이더리움 클래식
    • 5,375
    • +0.56%
    • 47.4
    • +0.85%
    • 제트캐시
    • 46,210
    • +1.03%
    • 비체인
    • 3.9
    • -1.52%
    • 웨이브
    • 959
    • +2.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8.53%
    • 비트코인 골드
    • 8,930
    • -0.61%
    • 퀀텀
    • 1,996
    • -0.45%
    • 오미세고
    • 936
    • -0.53%
    • 체인링크
    • 3,275
    • +7.59%
    • 질리카
    • 7.13
    • -5.56%
    • 어거
    • 9,455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