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천공항공사, 쿠웨이트를 발판으로 중동, 아시아, 동유럽으로 해외사업 확장한다

입력 2019-09-18 12:58

인천공항공사 운영 노하우 이식 … 쿠웨이트공항, 美 교통안전청 보안점검 최고등급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위탁운영중인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이 지난해 8월 15일 소프트 오프닝(공식 개장 이전 부분적 운영 단계) 이후 운영 1주년을 맞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쿠웨이트 현지시각 15일 오후(한국시각 15일 오후)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에 마련된 별도 행사장에서 ‘인천공항공사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 위탁운영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은 지난해 7월 완공된 신규 터미널로,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4월 22일 1,400억 원 규모(12,760만 달러)의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 위탁운영사업을 수주해 시험운영 및 개항준비를 포함해 5년간 제4터미널의 운영 및 유지보수를 전담하고 있다.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은 인천공항공사의 시험운영을 거쳐 지난해 8월 15일 쿠웨이트-두바이 노선을 운영하는 소프트 오프닝(공식 개장 이전 부분적 운영 단계)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12월 9일에는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 그랜드 오픈 행사를 열고 전 노선에 대해 본격적인 상업운영(Commercial Operation)에 들어갔다.

운영 1주년을 맞은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은 올해 상반기 기준 운항실적 1만 5,150 회, 여객실적 229만 명, 환승객 75만 명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오고 있으며 취항도시는 중동 16 개, 유럽 15 개, 아시아 12 개 등 총 46 개 도시에 달한다.

특히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은 올해 1월 미국 교통안전청(TSA)과 3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보안점검 결과 보안장비, 직원역량, 보안교육 등 점검항목 전반에서 최고등급을 획득하며, 인천공항공사가 보유한 세계적인 공항운영 노하우를 국제무대에서 다시 한 번 입증하였다.

공사는 앞으로 중동, 아시아, 동유럽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지금껏 컨설팅 사업 위주로 진행되어 온 해외사업의 포트폴리오를 신공항 개발, 터미널 위탁운영, 지분투자 등으로 다각화해 Fraport, ADP 등 해외공항사업의 리딩 기업들과 어깨를 견주는 글로벌 공항운영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건설 및 운영과정에서 축적한 세계수준의 공항 운영 노하우와 한국인 특유의 근면함, 현지 문화에 대한 존중과 이해를 바탕으로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하고 단기간에 정상운영궤도에 올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의 성공적인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중동, 아시아, 동유럽 등 전 세계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국내기업과 동반진출을 추진함으로써 국가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59,000
    • -5.65%
    • 이더리움
    • 177,400
    • -7.65%
    • 리플
    • 275
    • -4.84%
    • 라이트코인
    • 55,550
    • -7.88%
    • 이오스
    • 3,100
    • -7.63%
    • 비트코인 캐시
    • 244,500
    • -9.11%
    • 스텔라루멘
    • 69.8
    • -3.46%
    • 트론
    • 17
    • -7.61%
    • 에이다
    • 43.8
    • -3.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200
    • -5.75%
    • 모네로
    • 59,900
    • -7.2%
    • 대시
    • 65,800
    • -8.67%
    • 이더리움 클래식
    • 4,557
    • -8.42%
    • 42.1
    • -7.06%
    • 제트캐시
    • 34,530
    • -8.34%
    • 비체인
    • 6.05
    • -11.29%
    • 웨이브
    • 728
    • -10.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2.28%
    • 비트코인 골드
    • 7,845
    • -5.71%
    • 퀀텀
    • 1,952
    • -8.61%
    • 오미세고
    • 915
    • -7.01%
    • 체인링크
    • 2,713
    • -11.08%
    • 질리카
    • 6.56
    • -8.76%
    • 어거
    • 12,890
    • -3.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