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프로스테믹스, 엑소좀 화장품 '레드스테믹스' 론칭

입력 2019-09-17 11:14

세포 간 핵심신호전달물질인 엑소좀을 활용해 세포 활성화 등 피부 전달력을 높인 화장품

▲프로스테믹스가 이번에는 세포 간 핵심신호전달물질인 엑소좀을 활용해 세포 활성화 유효성분 등의 피부 전달력을 높인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레드스테믹스(Redsemics)'를 론칭했다.(프로스테믹스)
▲프로스테믹스가 이번에는 세포 간 핵심신호전달물질인 엑소좀을 활용해 세포 활성화 유효성분 등의 피부 전달력을 높인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레드스테믹스(Redsemics)'를 론칭했다.(프로스테믹스)
병·의원과 전문가들만 사용하던 '엑소좀'(Exosome)을 활용한 제품이 처음으로 일반소비자용 (B2C) 시장에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으로 선보인다.

줄기세포배양액 화장품을 첫 출시했던 프로스테믹스가 이번에는 세포 간 핵심신호전달물질인 엑소좀을 활용해 세포 활성화 유효성분 등의 피부 전달력을 높인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레드스테믹스(Redsemics)'를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기초 화장품(밸런싱 토너, 토탈 세럼, 올인원 크림) 총 3품목이며, 앞으로 샴푸나 헤어 앰플까지 제품군이 확대될 예정이다.

레드스테믹스 브랜드 제품은 일반 배양보다 빠르게 고순도의 특정 엑소좀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프로스테믹스 자체 개발기술인 '엑소플랜트' 공법이 적용됐다.

엑소좀이란 천연의 전달체 역할을 하는 나노 케리어로 세포 간 신호전달 핵심물질이다. 이중으로 된 지질막 구조가 세포의 유효한 성분들이 파괴되지 않게 보호하고 다른 세포로 전달해 세포의 활력과 생명력을 부여한다.

지난 10여 년간 해외 병·의원을 중심으로 피부와 두피 재생에 효력을 인정받은 AAPE(지방 줄기세포 유래 단백질 추출물) 성분도 레드스테믹스에 함유된다.

AAPE는 300여 가지의 성장인자와 단백질을 포함하고 있어 상처 치유와 탄력, 탈모 개선 등에 효과가 있다.

프로스테믹스는 지난 2005년에 설립돼 지방 유래 줄기세포 대량 분화 기술을 갖췄다. 세포 재생과 분화 억제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 엑소좀과 마이크로RNA 제어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약물 전달 효과를 높이는 독보적인 원천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프로스테믹스 관계자는 "피부 개선에 좋은 성분이 사라지지 않게 세포에 전달하는 획기적인 원료로 최근 엑소좀이 급부상하고 있다"며 "레드스테믹스 브랜드는 그동안 전문가들 사이에서만 사용하던 엑소좀을 활용한 바이오 생명공학 제품으로 두피와 피부에 혁신적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0,000
    • -1.57%
    • 이더리움
    • 211,300
    • -1.95%
    • 리플
    • 304
    • -2.88%
    • 라이트코인
    • 67,600
    • -1.96%
    • 이오스
    • 3,910
    • -1.24%
    • 비트코인 캐시
    • 312,000
    • -3.35%
    • 스텔라루멘
    • 83.4
    • -2.8%
    • 트론
    • 21.8
    • -3.11%
    • 에이다
    • 49.7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100
    • -2.31%
    • 모네로
    • 73,300
    • -3.36%
    • 대시
    • 78,300
    • -2.85%
    • 이더리움 클래식
    • 5,350
    • -2.55%
    • 46.1
    • +0.44%
    • 제트캐시
    • 41,100
    • -3.48%
    • 비체인
    • 8.18
    • +1.61%
    • 웨이브
    • 897
    • +0.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4.62%
    • 비트코인 골드
    • 9,235
    • -1.44%
    • 퀀텀
    • 2,537
    • -4.19%
    • 오미세고
    • 1,163
    • +1.13%
    • 체인링크
    • 3,412
    • -6.55%
    • 질리카
    • 7.32
    • +2.52%
    • 어거
    • 12,510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