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찰, '비아이 마약 의혹' 수사 본격화…조만간 소환조사

입력 2019-09-17 09:40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과거 마약구매 의혹과 당시 이에 대한 경찰 수사에 YG 양현석 전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된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금주 중으로 김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지난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김 씨에 앞서 A 씨를 먼저 불러 A 씨가 국민권익위에 한 공익신고 내용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다.

A 씨는 지난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김 씨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A 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김 씨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김 씨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의 대마초 구매·흡연 의혹을 먼저 조사한 뒤 양 전 대표의 수사개입 혹은 A 씨에 대한 회유·협박 의혹을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지만 공익신고자, 김 씨 등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들의 진술을 받고 나서 진술 내용이 사실인지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8,000
    • -1.49%
    • 이더리움
    • 206,600
    • -1.85%
    • 리플
    • 347
    • -1.98%
    • 라이트코인
    • 63,200
    • -2.77%
    • 이오스
    • 3,440
    • -1.32%
    • 비트코인 캐시
    • 254,000
    • -2.12%
    • 스텔라루멘
    • 75.5
    • -1.56%
    • 트론
    • 18
    • -1.1%
    • 에이다
    • 57.2
    • -2.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3.32%
    • 모네로
    • 67,700
    • -4.31%
    • 대시
    • 81,450
    • -2.34%
    • 이더리움 클래식
    • 5,290
    • -0.94%
    • 48.1
    • -2.04%
    • 제트캐시
    • 46,710
    • -0.57%
    • 비체인
    • 3.98
    • -1.73%
    • 웨이브
    • 962
    • -1.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4.03%
    • 비트코인 골드
    • 9,225
    • -5.92%
    • 퀀텀
    • 1,999
    • -3.99%
    • 오미세고
    • 924
    • -2.43%
    • 체인링크
    • 2,840
    • -2.54%
    • 질리카
    • 7.72
    • +0.92%
    • 어거
    • 9,785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