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코오롱인더, 제2의 CPI 찾는다…소재 국산화 위한 사내벤처 육성

입력 2019-09-16 13:09

100억원 규모 사내벤처 펀드 조성…장희구 사장 제안으로 시작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가 지난 5일 마곡 원앤온리타워에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K-Ventures로 소재 국산화에 앞장서고 신성장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자는 취지를 임직원들에서 설명하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가 지난 5일 마곡 원앤온리타워에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K-Ventures로 소재 국산화에 앞장서고 신성장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자는 취지를 임직원들에서 설명하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사내 벤처를 육성해 제조업 분야 소재 국산화에 앞장선다.

100억 원 규모의 사내 벤처 펀드를 조성하고 임직원들의 참신한 사업 아이템이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나갈 신사업으로 커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코오롱인더는 16일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K-벤처스(K-Ventures)를 진행, 내달 중순까지 사내 심사를 통해 벤처 주제를 선정하고 11월부터 구체적인 비스니스 모델 개발해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벤처스는 프로그램은 공모 주제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변화를 일으키며 생활에 혁신을 주는 아이디어거나 생소한 분야라도 사업성과 미래 성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코오롱인더는 아이디어가 선정되면 사업화까지 신속하게 투자 여부를 판단, 사업 실무를 추진해 내년 3월 이후에는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K-벤처스 프로그램에서는 기존의 제조설비와 기술시험 인프라도 제공한다. 제조업 벤처의 성공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되면 제안자에게 높은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해당 스타트업에 지분 참여를 유도해 직접 전문성과 주도권을 갖고 신사업에 몰두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코오롱인더는 아이디어 제안자들이 사업아이템 선정 노하우부터 경영, 마케팅 등 경영 전반에 필요한 경험과 지식을 축척하고 활용해 미래형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장희구 코오롱인더 사장의 제안으로 시작했다. 장 사장은 제조업 분야에서 사내 벤처는 소재를 국산화하고 경쟁력을 갖추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말현해 사업영역을 불문하고 미래 신성장산업의 발판이 되는 참신하고 창의적인 사업 아이템이라면 어떤 아이디어든 제 2의 CPI(투명폴리이미드 필름)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에 나선 것이다.

폴더블폰의 소재로 사용되는 CPI는 코오롱인더가 2009년부터 10년에 가까운 시간동안 끈질긴 연구개발과 투자로 국산화한 차세대 첨단 소재다. 코오롱인더는 이 경험이 이번 사내 벤처 프로그램 운영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장 사장은 “벤처기업이 모두 성공하면 금상첨화겠지만 100억원을 투자하여 모두 실패한다손 치더라도 이러한 도전이 회사 내에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기업문화를 불러일으킨다면 미래에는 수십조의 가치를 창출하는 기초가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 소재 국산화 등 제조업분야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4,000
    • +1.93%
    • 이더리움
    • 173,900
    • +0.99%
    • 리플
    • 260
    • +2.36%
    • 라이트코인
    • 52,600
    • -0.57%
    • 이오스
    • 3,149
    • +0.93%
    • 비트코인 캐시
    • 249,100
    • +1.47%
    • 스텔라루멘
    • 65
    • +0.62%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4.4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900
    • -0.44%
    • 모네로
    • 63,350
    • +2.18%
    • 대시
    • 58,7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4,476
    • +1.06%
    • 42.4
    • +2.17%
    • 제트캐시
    • 35,640
    • +12.89%
    • 비체인
    • 8
    • -2.68%
    • 웨이브
    • 662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0.93%
    • 비트코인 골드
    • 7,060
    • +2.32%
    • 퀀텀
    • 2,051
    • +1.43%
    • 오미세고
    • 860
    • +0.58%
    • 체인링크
    • 2,380
    • -0.75%
    • 질리카
    • 6.87
    • +0.29%
    • 어거
    • 12,590
    • +5.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