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1%대 주택대출] "중도상환 걱정마세요"…안심전환대출, 수수료까지 빌려준다

입력 2019-09-16 10:27 수정 2019-09-16 10:48

(사진제공=주택금융공사)
(사진제공=주택금융공사)

#정선우(가명) 씨는 안심전환대출을 알아보다가 고민에 빠졌다. 지난해 빌린 연 3%(3억 원)짜리 주택담보대출 중도상환 수수료 때문이다. 지금 갚으면 300여만 원을 물어야 한다. 주머니 사정도 빠듯한 데다, 그 돈을 부담하고라도 대환을 하는 게 맞는지 감이 서질 않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걱정할 필요가 없다. 16일 출시한 안심전환대출은 중도상환 수수료까지 빌려준다.

은행들은 3년 이내 대출을 갚으면 통상 1%대의 수수료를 붙인다. 정 씨의 경우 현재 주담대를 조기 상환하면 300만 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2년 차, 3년 차에는 수수료율(슬라이딩 방식)이 낮아진다.

안심전환대출은 이 부분까지 고려한다. 중도상환 수수료 명목으로 0.4~1.2%까지 증액해 대출해준다. 2015년 출시된 안심전환대출과 가장 큰 차이점이다. 정 씨의 경우 한도는 3억300만 원이 된다.

이자 부담은 어떨까? 수수료를 부담하더라도 대환을 받는 게 유리하다. 정 씨는 현재 매달 75만 원을 이자로 부담한다. 만약 2%로 갈아타면 50만 원만 내면 된다. 매달 25만 원의 차액이 생긴다. 1년만 지나도 수수료를 벌충할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4년 전과 달리 이번에는 주금공이 직접 안심전환대출을 취급한다”며 “은행 내 대환이 아니라서 중도상환 수수료를 면제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한도를 더 늘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67,000
    • -3.4%
    • 이더리움
    • 306,600
    • -6.72%
    • 리플
    • 323.6
    • -6.37%
    • 라이트코인
    • 83,650
    • -7.36%
    • 이오스
    • 4,765
    • -10.35%
    • 비트코인 캐시
    • 448,200
    • -8.16%
    • 스텔라루멘
    • 84.18
    • -5.98%
    • 트론
    • 23.75
    • -8.93%
    • 에이다
    • 68.2
    • -6.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2,200
    • -3.08%
    • 모네로
    • 93,000
    • -7.37%
    • 대시
    • 123,500
    • -8.31%
    • 이더리움 클래식
    • 10,420
    • -7.79%
    • 70.05
    • -5.02%
    • 제트캐시
    • 73,000
    • -8.41%
    • 비체인
    • 7.735
    • -6.47%
    • 웨이브
    • 1,725
    • +1.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1
    • -6.87%
    • 비트코인 골드
    • 12,130
    • -6.76%
    • 퀀텀
    • 2,903
    • -7.37%
    • 오미세고
    • 1,300
    • -7.14%
    • 체인링크
    • 5,115
    • -7.75%
    • 질리카
    • 8.49
    • -6.21%
    • 어거
    • 15,960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