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루이뷔통, YG엔터 투자금 회수 나서나

입력 2019-09-16 08:19

우선주 전환가 현 주가보다 85% 높아…증권가 ‘상환은 기정사실’ 관측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연합뉴스)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투자금 670억 원을 내달 돌려줘야 할 처지에 몰렸다.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는 원정 도박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데다 최근 국세청의 세무조사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YG는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서 투자받은 610억5000만 원 대한 상환청구일이 10월 16일로 예정돼 있다.

앞서 LVMH는 2014년 10월 산하 투자회사 ‘그레이트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상환전환우선주(RCPS) 인수 방식으로 YG에 투자했다.

투자 당시 LVMH는 상환전환우선주를 주당 4만3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인 내달 원금에 연 2%의 이자를 더한 약 670억 원을 상환받을 수 있도록 옵션을 걸었다.

따라서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3574원보다 높으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얻을 수 있지만, 주가가 이보다 낮으면 투자금을 회수해 손실을 피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YG의 주가가 5년 만에 ‘반 토막’ 수준으로 급락해 증권가는 상환은 기정사실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YG 주가는 2015년에는 주력 그룹 빅뱅의 맹활약에 힘입어 한때 6만 원대까지 치솟기도 했지만, 1월 말 터진 ‘버닝썬 사태’로 주가가 하락했다. 빅뱅의 전 멤버 승리에 대한 성 접대 혐의 수사,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YG 주가는 다시 급락해 이달 11일 현재는 2만3500원에 불과하다.

YG는 지난 6월 말 현재 현금·현금성 자산 466억 원과 단기금융자산 1060억 원을 보유하고 있어 670억 원을 돌려줘도 당장 자금난에 처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평가된다.

심지어 상반기에 영업손실 20억 원을 내는 등 실적이 나빠진 가운데 투자금 상환으로 보유 현금 자산이 크게 줄 경우 YG 주식 투자자의 불안 심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YG가 영업을 통한 현금 창출 능력이 현격히 약해졌고 현금 유동성도 나빠지면서 신사업 등을 추진하려면 신규 자금 조달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2,000
    • -7.26%
    • 이더리움
    • 188,600
    • -4.36%
    • 리플
    • 317
    • -6.49%
    • 라이트코인
    • 57,550
    • -7.48%
    • 이오스
    • 3,170
    • -6.52%
    • 비트코인 캐시
    • 244,500
    • -5.78%
    • 스텔라루멘
    • 69.3
    • -5.46%
    • 트론
    • 17
    • -3.41%
    • 에이다
    • 51
    • -6.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7.94%
    • 모네로
    • 61,700
    • -7.15%
    • 대시
    • 72,900
    • -7.13%
    • 이더리움 클래식
    • 4,981
    • -3.93%
    • 43.9
    • -3.09%
    • 제트캐시
    • 40,450
    • -11.27%
    • 비체인
    • 3.42
    • -9.28%
    • 웨이브
    • 827
    • -8.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2.54%
    • 비트코인 골드
    • 8,050
    • -6.94%
    • 퀀텀
    • 1,810
    • -6.56%
    • 오미세고
    • 850
    • -4.49%
    • 체인링크
    • 3,152
    • +4.06%
    • 질리카
    • 6.54
    • -5.49%
    • 어거
    • 8,700
    • -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