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부동산실명법 위반' 조국 동생 전처 주거지 압수수색

입력 2019-09-10 14:52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동생 전처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10일 부산 해운대구 조 장관 동생의 전처 조모 씨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조 씨는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빌라 등과 관련해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조 장관 아내 정경심 교수가 소유했던 해운대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이 2014년 조 씨 명의로 빌라를 사들이는 데 쓰여 명의신탁에 해당한다는 의혹을 받는다. 조 씨는 해운대 아파트를 정 씨로부터 3억9000만 원에 매입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 씨는 “형님(정 교수)이 경남선경아파트 전세금을 빌라 구입자금으로 보내셨는데, 시어머니께서 제게 돈을 주시면서 같이 계약을 하러 가자고 하셔서 제가 사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2017년 3월에 전세 매입한 자료와 2017년 11월 매매한 것에 대한 송금자료, 공인중개사의 계약서, 세금납부서류 등 모든 자료가 있다”며 아파트 거래가 위장매매가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조 씨는 지난달 29일 항공사 업무차 해외로 출국하려다 김해공항에서 제지되면서 출국 금지 사실이 드러났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노원구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최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31,000
    • +0.62%
    • 이더리움
    • 314,800
    • +7.04%
    • 리플
    • 342.6
    • +3.57%
    • 라이트코인
    • 86,600
    • +2.06%
    • 이오스
    • 5,235
    • +5.69%
    • 비트코인 캐시
    • 484,300
    • +5.6%
    • 스텔라루멘
    • 87.2
    • +4.07%
    • 트론
    • 25.9
    • +4.14%
    • 에이다
    • 72.71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3,400
    • +17.05%
    • 모네로
    • 99,300
    • -0.45%
    • 대시
    • 134,100
    • +8.06%
    • 이더리움 클래식
    • 11,330
    • +5.69%
    • 76.51
    • +2.35%
    • 제트캐시
    • 75,500
    • +11.19%
    • 비체인
    • 8.228
    • +0.07%
    • 웨이브
    • 1,679
    • +9.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8
    • +9.92%
    • 비트코인 골드
    • 13,100
    • +5.73%
    • 퀀텀
    • 3,024
    • +6.4%
    • 오미세고
    • 1,399
    • +6.39%
    • 체인링크
    • 5,280
    • +5.39%
    • 질리카
    • 9.03
    • +4.94%
    • 어거
    • 16,770
    • +6.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