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성현아, 먼저 떠나보낸 가족만 4명… 남은 자의 슬픔 견뎌냈다

입력 2019-09-09 23:26 수정 2019-09-10 01:12

성현아, 어머니부터 동생·남편까지 먼저 보냈다

(출처=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성현아의 쉽지 않았던 인생사가 재조명되고 있다.

성현아는 9일 방송된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최근 갖게 된 고민을 털어놓았다. 떨어지는 감만 기다릴 수 없어 유튜버로 활동 중인 그는 눈 깜짝할 사이에 달리는 수천개의 악플 대처방법에 고민했다.

성현아는 데뷔 이후 승승장구했지만 잠정 은퇴, 결혼, 이혼, 두 번째 결혼, 출산, 송사, 사별 등을 겪으며 순탄치 않은 인생을 걸어왔기 때문이다.

성현아는 앞서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 먼저 떠나보낸 가족들을 떠올렸다.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잃은 뒤 갑작스러운 사고로 여동생까지 떠나보냈다. 이후 자신을 아껴주었던 두 번째 새어머니도 폐암으로 보내드려야 했다. 첫 번째 결혼 실패 후, 두 번째 배우자를 만났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한 남편마저 먼저 보내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78,000
    • -1.13%
    • 이더리움
    • 172,600
    • -1.09%
    • 리플
    • 260
    • +1.56%
    • 라이트코인
    • 52,400
    • -1.32%
    • 이오스
    • 3,158
    • -0.72%
    • 비트코인 캐시
    • 247,400
    • -1.83%
    • 스텔라루멘
    • 64.7
    • -0.46%
    • 트론
    • 17.1
    • -1.16%
    • 에이다
    • 44.1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2.94%
    • 모네로
    • 63,800
    • +1.19%
    • 대시
    • 59,800
    • -1.4%
    • 이더리움 클래식
    • 4,540
    • +1%
    • 42
    • +0%
    • 제트캐시
    • 34,320
    • +2.33%
    • 비체인
    • 7.82
    • -5.21%
    • 웨이브
    • 660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3.23%
    • 비트코인 골드
    • 6,970
    • -0.78%
    • 퀀텀
    • 2,024
    • -1.32%
    • 오미세고
    • 862
    • -0.69%
    • 체인링크
    • 2,356
    • -3.05%
    • 질리카
    • 7.13
    • +6.26%
    • 어거
    • 12,090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