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1000억 차운반선…다행히 손실 가능성 작아

입력 2019-09-09 15:39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연합뉴스)

8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골든레이 호'의 손실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통상 해운사가 운영하는 선박의 경우, 선체는 물론 선적 화물에 대한 보험을 가입하고 있어 선박 사고 발생시 재무적 손실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실제 선박가액 1000억 원에 달하는 현대글로비스의 골든레이 호는 현대해상에 선박보험을 가입했다.

다만, 선박 운영 공백이 발생하는 만큼 선박 스케줄 조정 등으로 일시적 매출 손실이 발생할 수는 있어 대체선박 확보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앞서 골든레이 호는 8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현재 선박은 1.6km 떨어진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 정도 기울어 있는 상태다. 선체의 약 3분의 1가량이 수면에 잠겨 있는 셈이다.

사고 당시 이 선박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차량 4000여 대를 선적한 상태였다.

여전히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23명의 선원과 미국 국적 도선사 등 24명의 탑승자 중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선체 화재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0,000
    • -1.29%
    • 이더리움
    • 205,300
    • -1.77%
    • 리플
    • 296
    • -0.34%
    • 라이트코인
    • 64,350
    • -2.2%
    • 이오스
    • 3,636
    • -2.73%
    • 비트코인 캐시
    • 285,100
    • -1.89%
    • 스텔라루멘
    • 76
    • -2.69%
    • 트론
    • 19.9
    • -1.49%
    • 에이다
    • 49.7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100
    • -5.04%
    • 모네로
    • 68,500
    • -0.65%
    • 대시
    • 76,4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5,120
    • -0.78%
    • 46.2
    • -1.07%
    • 제트캐시
    • 39,570
    • -2.44%
    • 비체인
    • 8.19
    • -5.86%
    • 웨이브
    • 841
    • -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5.52%
    • 비트코인 골드
    • 8,615
    • -1.82%
    • 퀀텀
    • 2,250
    • -2.43%
    • 오미세고
    • 1,046
    • -5%
    • 체인링크
    • 3,189
    • -4.38%
    • 질리카
    • 8.51
    • +7.31%
    • 어거
    • 11,970
    • -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