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中 택시기사 사형 집행, 女 유인 후 성폭행→살해…"죄질 나쁘다"

입력 2019-09-02 17:11 수정 2019-09-02 17:19

▲사형된 중국 택시기사와 피해자 사진.(출처=중국 매체 新唐人電視台 홈페이지 캡처)
▲사형된 중국 택시기사와 피해자 사진.(출처=중국 매체 新唐人電視台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서 여성 승객을 성폭행한 후 살해, 유기한 택시기사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

지난 1일(현지시간) 중화권·화교 전문 매체인 '신당인TV(新唐人電視台)' 등에 따르면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저장성 원저우시 일대에서 여성 승객 자오 씨(19)를 강간, 살해한 뒤 시신을 절벽 아래로 떨어뜨려 방치한 콜택시 운전기사 종유안(28)에 대해 지난달 30일 사형을 집행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종유안은 사건 당시 도박 빚으로 쫓기던 중 화풀이 대상을 찾았다. 그는 중국 택시 어플인 '디디'(DiDi)를 이용해 여성 승객의 콜만 받은 뒤, 자오 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범행을 벌였다.

범인은 사건이 있기 전에도 또 다른 여성을 물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공안국 관계자는 "사건 발생 전후로도 종유안은 여성 고객의 호출에만 응답하는 등 계획적인 범죄만 저질렀다"라며 "죄질이 큰 범죄자다"라고 밝혔다.

종유안은 원저우시 중급 인민법원에서 고의 살인죄와 강간죄 등이 인정돼 사형을 언도받았고, 항소심과 상고심에서도 사형이 확정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1,000
    • -0.53%
    • 이더리움
    • 312,700
    • -1.33%
    • 리플
    • 328.6
    • -0.39%
    • 라이트코인
    • 90,400
    • +2.03%
    • 이오스
    • 4,896
    • -0.51%
    • 비트코인 캐시
    • 448,000
    • -2.46%
    • 스텔라루멘
    • 84.19
    • -2.15%
    • 트론
    • 23.86
    • -1.81%
    • 에이다
    • 69.63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6,400
    • -2.24%
    • 모네로
    • 93,000
    • -4.07%
    • 대시
    • 124,200
    • -3.2%
    • 이더리움 클래식
    • 11,370
    • -0.96%
    • 70.5
    • -4.95%
    • 제트캐시
    • 72,900
    • -2.93%
    • 비체인
    • 7.781
    • -3.22%
    • 웨이브
    • 1,682
    • -2.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8
    • +0.28%
    • 비트코인 골드
    • 12,120
    • -3.66%
    • 퀀텀
    • 2,851
    • -2.36%
    • 오미세고
    • 1,292
    • -3.08%
    • 체인링크
    • 4,895
    • -7.47%
    • 질리카
    • 8.56
    • -2.41%
    • 어거
    • 15,630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