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SG닷컴, ‘알비백’으로 일회용 포장 80만개 절감 효과 거뒀다

입력 2019-09-02 06:00

(SSG닷컴 제공)
(SSG닷컴 제공)

SSG닷컴이 ‘알비백’으로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SSG닷컴은 새벽배송을 시작한 지난 6월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두 달가량 진행된 주문을 분석한 결과,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가방 ‘알비백’을 도입해 스티로폼 박스와 아이스팩 등 일회용 포장용품 약 80만 개를 절감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고객이 SSG닷컴 새벽배송으로 주문하는 상품 수는 평균 15개다. 냉장, 냉동, 상온 상품 등을 주문하면, 평균 스티로폼 박스 1개, 아이스팩 2개, 종이박스 1개가 사용되는 것을 가정했다. 이를 무게로 바꾸면 약 540톤, 일렬로 놓으면 서울에서 전주까지 갈 수 있는 190km에 달한다.

지난달 29일부터는 새벽배송 권역 확대로 인해 배송 건수가 하루 최대 5000건으로 늘어나, 연말까지 배송 건수는 65만 건 내외로 추정된다. 따라서 SSG닷컴은 올 한 해에만 약 260만 개의 일회용 포장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SG닷컴은 6월부터 실시한 새벽배송 서비스에 반영구적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가방 ‘알비백’ 10만 개를 자체 제작해 선보이며 ‘친환경 배송’의 시작을 알렸다.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하고, 필환경 트렌드에 부합하는 서비스라는 점에서 고객 반응이 긍정적이다.

오프라인 이마트 역시 올해 2월 말 온라인 쇼핑으로 발생하는 종이박스와 아이스팩을 이마트 매장에서 장바구니로 교환해주는 친환경 캠페인 ‘같이 가 장바구니’ 캠페인을 펼친 바 있다. 이마트는 해당 캠페인을 위해 15만 개의 장바구니를 제작해 각 점포에 배포했고, 고객 참여가 줄을 이어 두 달여 만에 장바구니가 모두 소진되기도 했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친환경 배송에 공감하는 소비자가 늘며 새벽배송 이용시 알비백을 문 밖에 내놓는 ‘재사용률’도 95%를 웃돌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에코 프렌들리(Eco- friendly)’ 서비스를 도입해 일회용품 절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6,000
    • +1%
    • 이더리움
    • 176,400
    • +2.08%
    • 리플
    • 269
    • +1.89%
    • 라이트코인
    • 53,400
    • +0.85%
    • 이오스
    • 3,210
    • +1.17%
    • 비트코인 캐시
    • 250,300
    • +1.38%
    • 스텔라루멘
    • 65.4
    • +1.08%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5.2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1.16%
    • 모네로
    • 62,800
    • -1.72%
    • 대시
    • 60,500
    • -0.74%
    • 이더리움 클래식
    • 4,584
    • +1.75%
    • 42.2
    • +0.96%
    • 제트캐시
    • 34,200
    • +0.53%
    • 비체인
    • 8.51
    • +7.86%
    • 웨이브
    • 686
    • +3.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46%
    • 비트코인 골드
    • 7,000
    • -0.14%
    • 퀀텀
    • 2,035
    • +0.49%
    • 오미세고
    • 872
    • +1.04%
    • 체인링크
    • 2,399
    • +0.84%
    • 질리카
    • 7.44
    • +0.95%
    • 어거
    • 12,100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