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상반기 결산] 코스피 영업익 1위 삼성전자…SK하이닉스 2위→5위 추락

입력 2019-08-19 14:00

영업이익 증가율 1위는 일진전기 4175.03%↑

올 상반기에도 코스피 상장사 가운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가장 큰 기업은 삼성전자로 집계됐다. 그러나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크게 줄었다.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사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8개사(금융사 등 제외) 상반기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12조8303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보다 57.95%나 줄은 수치다.

가뜩이나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경영 여건이 악화되자 실적이 더 나빠졌다는 분석이다.

SK하이닉스의 실적도 부진했다. 지난해 삼성전자에 이어 유가증권시장 영업이익 2위를 기록했던 SK하이닉스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2조41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9.84%나 감소하면서 5위까지 떨어졌다.

SK도 영업이익 2조4500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보다 22.38.4% 감소했지만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이어 △포스코(2조2714억 원) △현대자동차(2조625억 원) △LG전자 1조5528억 원) △기아자동차(1조1276억 원) △현대모비스(1조1209억 원) △한국가스공사(1조741억 원) △GS(1조5억 원) △SK이노베이션(8286억 원) △두산(8113억 원) △KT&G(7472억 원) △LG(7343억 원) △CJ(7084억 원) 순으로 영업이익이 많았다.

영업이익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상장사는 일진전기로 4175.03%의 영업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어 △호전실업(3975.70%) △필룩스(2692.01%) △MH에탄올(2358.72%) 순이었다.

한편 영업이익이 가장 낮았던 상장사는 한국전력으로 9285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도 적자가 지속돼 5007억 원의 영업적자를 냈고 이어 현대상선도 2185억 원의 적자를 나타냈다. 아시아나항공(-1169억 원)과 OCI(600억 원), 현대로템(371억 원)은 적자전환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0,000
    • -0.83%
    • 이더리움
    • 205,500
    • -0.44%
    • 리플
    • 351
    • +1.74%
    • 라이트코인
    • 64,400
    • +0.16%
    • 이오스
    • 3,443
    • +0.03%
    • 비트코인 캐시
    • 274,500
    • +3.08%
    • 스텔라루멘
    • 75.8
    • +1.61%
    • 트론
    • 18.3
    • +0.55%
    • 에이다
    • 56.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300
    • +14.9%
    • 모네로
    • 67,200
    • +0.9%
    • 대시
    • 80,950
    • -1.34%
    • 이더리움 클래식
    • 5,435
    • +1.78%
    • 47
    • -2.08%
    • 제트캐시
    • 47,000
    • +1.6%
    • 비체인
    • 3.91
    • -2.01%
    • 웨이브
    • 942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2.65%
    • 비트코인 골드
    • 8,975
    • -0.06%
    • 퀀텀
    • 2,009
    • -0.4%
    • 오미세고
    • 950
    • -1.04%
    • 체인링크
    • 3,230
    • +10.54%
    • 질리카
    • 7.35
    • -3.54%
    • 어거
    • 9,56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