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美서 '더 프레임' TV 활용해 신진 예술가 육성

입력 2019-08-19 08:53

라이프스타일 TV인 '더 프레임'에 21명 아티스트 소개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인테리어 TV인 ‘더 프레임(The Frame)’이 신인 예술가 육성에 나선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TV로, 최근 출시된 2019년형 모델은 초고화질의 Q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문구ㆍ인테리어ㆍ예술작품 전문 온라인 장터 업체 민티드와 더 프레임을 통한 ‘혁신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

2007년 창업한 민티드는 일반 소비자를 제품 생산 및 판매 과정에 참여시키는 ‘크라우드소싱’ 방식으로 문구를 판매해 3억 달러(363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유명해진 업체다.

최근에는 예술작품과 인테리어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두 업체는 계약을 통해 더 프레임의 온라인 아트스토어에 우선 독립예술가 21명의 작품 23점을 소개하기로 했다.

한 달에 4.99달러(6038원)를 내면 모든 작품을 감상할 수 있고, 개별 작품을 19.99달러(2만4188원)에 영구 소장할 수도 있다.

더 프레임에 실릴 작품도 크라우드소싱이 활용된다. 예술가들이 작품을 제출하면 민티드 사이트에서 소비자들의 투표가 진행되고, 그 결과를 토대로 회사 측 심사를 거쳐 판매 작품이 결정되는 방식이다.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포브스는 “대중 인지도가 떨어지는 작품에 대한 거부감이 있을 수도 있지만 신진 독립예술가들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시도”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99,000
    • +0.3%
    • 이더리움
    • 313,500
    • +6.42%
    • 리플
    • 340.3
    • +2.62%
    • 라이트코인
    • 86,600
    • +1.76%
    • 이오스
    • 5,225
    • +5.07%
    • 비트코인 캐시
    • 482,800
    • +5.03%
    • 스텔라루멘
    • 86.34
    • +2.86%
    • 트론
    • 25.8
    • +3.57%
    • 에이다
    • 71.98
    • +4.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1,400
    • +16.83%
    • 모네로
    • 98,750
    • -1.1%
    • 대시
    • 134,100
    • +7.88%
    • 이더리움 클래식
    • 11,280
    • +5.22%
    • 76.22
    • +0.87%
    • 제트캐시
    • 75,200
    • +10.1%
    • 비체인
    • 8.205
    • +0.04%
    • 웨이브
    • 1,655
    • +8.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8
    • +10.78%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5.24%
    • 퀀텀
    • 2,997
    • +4.61%
    • 오미세고
    • 1,402
    • +6.94%
    • 체인링크
    • 5,235
    • +4.39%
    • 질리카
    • 8.944
    • +2.91%
    • 어거
    • 16,740
    • +6.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