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

입력 2019-08-15 17:40

광복절 “경축사 책임 있는 경제강국 향해 갈 것”…日엔 ‘대화’ 北엔 ‘평화번영’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을 떠올리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며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아직도 우리가 분단돼 있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경제 극일을 강조하면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고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대화를 통한 해결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을 위한 세 가지 목표로 △책임 있는 경제강국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는 교량국가 △평화경제 구축을 제시하고, ‘평화경제’를 통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경제강국 건설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경제구조를 포용·상생의 생태계로 변화시키고, 대·중소기업과 노사 상생 협력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며 “과학자·기술자의 도전을 응원하고 실패를 존중하며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 나간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며 “남북 사이에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며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가 통일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 2050년경 국민소득 7만~8만 달러 시대가 가능하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도 발표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통일을 이뤄 하나 된 나라(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83,000
    • -0.35%
    • 이더리움
    • 214,200
    • +0.99%
    • 리플
    • 304
    • -0.98%
    • 라이트코인
    • 68,700
    • +1.25%
    • 이오스
    • 3,957
    • +0.84%
    • 비트코인 캐시
    • 308,500
    • -0.32%
    • 스텔라루멘
    • 82.6
    • -2.71%
    • 트론
    • 21.7
    • -0.46%
    • 에이다
    • 52.4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0.14%
    • 모네로
    • 71,550
    • -1.31%
    • 대시
    • 79,00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400
    • +0.19%
    • 47.9
    • -2.24%
    • 제트캐시
    • 41,740
    • +0.17%
    • 비체인
    • 8.83
    • +4.5%
    • 웨이브
    • 900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
    • +2.61%
    • 비트코인 골드
    • 9,175
    • -0.97%
    • 퀀텀
    • 2,470
    • -0.4%
    • 오미세고
    • 1,180
    • -1.42%
    • 체인링크
    • 3,417
    • +0.44%
    • 질리카
    • 8.15
    • +1.12%
    • 어거
    • 13,580
    • +5.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