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금값 상승에 금펀드 ‘고공행진’…3개월 평균 수익률 24%

입력 2019-08-15 10:59 수정 2019-08-15 17:39

국내 주식시장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안전자산인 금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15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이 10억 원 이상인 금펀드 12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13일 기준)이 24.38%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각각 평균 -9.89%, 0.03%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수치다.

상품별로는 ‘IBK골드마이닝증권자투자신탁 1[주식]종류A-e’가 40.1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UH)(C-Rpe)’(39.15%), ‘한국투자KINDEX골드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금-파생형)(합성 H)’(34.30%), ‘신한BNPP골드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C-i)’(33.01%) 등도 30%를 넘었다.

이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와 증시 불안에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산되면서 금값이 오른 영향이다. 통상 금은 주식 같은 위험자산과 가격이 반대 흐름을 보인다. 또 이자가 없어 금리와 반비례하기도 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14일 기준)은 6만880원(1돈당 22만8300원)으로 지난해 말 4만5970원(1돈당 17만2388원)보다 32.4% 올랐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증시 변동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채권과 함께 안정적으로 상승하는 대표적인 자산이 금”이라며 ”시장 금리 하락속도가 빨라지면서 4월 이후 금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12,000
    • +1.37%
    • 이더리움
    • 313,900
    • +0.71%
    • 리플
    • 330.9
    • -0.12%
    • 라이트코인
    • 86,700
    • +1.88%
    • 이오스
    • 4,918
    • +2.12%
    • 비트코인 캐시
    • 455,700
    • -1.11%
    • 스텔라루멘
    • 85.94
    • +2.41%
    • 트론
    • 24.17
    • +0.08%
    • 에이다
    • 70.9
    • +3.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7,000
    • -4.28%
    • 모네로
    • 94,400
    • +1.02%
    • 대시
    • 127,40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11,090
    • +4.23%
    • 71.86
    • +1.43%
    • 제트캐시
    • 74,350
    • -0.8%
    • 비체인
    • 7.95
    • +4.17%
    • 웨이브
    • 1,777
    • +9.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5
    • +4.63%
    • 비트코인 골드
    • 12,480
    • +1.05%
    • 퀀텀
    • 2,916
    • +0.28%
    • 오미세고
    • 1,319
    • +0.92%
    • 체인링크
    • 5,235
    • +0.19%
    • 질리카
    • 9.191
    • +9.29%
    • 어거
    • 15,95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