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포스코 청년 취·창업교육 프로그램 첫 결실

입력 2019-08-08 13:52

상반기 총 508명 입과, 119명 취업… 8명은 포스코그룹 입사, 18명 창업성공

(자료제공=포스코)
(자료제공=포스코)

포스코의 청년 취·창업 프로그램이 첫 결실을 맺었다.

포스코는 상반기에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과 창업 교육에 참여한 508명 중 11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취임과 함께 향후 5년간 5500명의 청년 인재를 육성해 취업 및 창업 지원을 약속하면서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과 ‘청년 AI·빅데이터 아카데미’, ‘창업인큐베이팅스쿨’ 3가지 취 창업 프로그램을 지난해 말 신설했다.

올해 본격 가동을 시작한 포스코의 취 창업 프로그램은 상반기에만 ‘기업 실무형취업교육’과 ‘청년AI·빅데이터 아카데미’, ‘창업인큐베이팅스쿨’에 각 371명, 96명, 41명씩 총 508명이 입과 하여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을 수료한 청년 89명, ‘청년AIㆍ빅데이터 아카데미’ 수료자 30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들 중 8명은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등 포스코 그룹에 입사하면서 프로그램의 실효성을 입증하기도 했다.

특히 ‘창업인큐베이팅스쿨’을 수료한 41명 중 18명이 창업하면서 6명이 포항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했다. 7명은 창업전문가들의 코치를 통해 정부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선정되기도 했다.

‘기업 실무형취업교육’에 참가한 안 모 씨는 “다른 곳에서는 받을 수 없는 차별화 된 교육을 포스코에서 받아서 좋았다”며 “취업준비 1년을 하면서 배운 것보다 여기에 와서 3주 동안 배운 것이 더 많았고, 취업준비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청년 AIㆍ빅데이터 아카데미’ 과정을 마치고 대기업에 입사한 박 모 씨는 “교육 중에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등 최신 기술을 깊이 있게 학습했는데, 면접관들의 다양한 질문에 자신 있게 답변하여 합격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창업 인큐베이팅스쿨’을 수료한 조 모씨는 “친환경 지진 보강재를 개발 중인데 이번 교육을 통해 막연하게 생각했던 창업에 대해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하게 됐다”라고 전하며 우수한 강사진과 알차게 구성된 교육과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향후 포스코는 취ㆍ창업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하여 청년 실업문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50,000
    • -3.86%
    • 이더리움
    • 215,000
    • -2.18%
    • 리플
    • 320
    • -1.84%
    • 라이트코인
    • 72,000
    • -3.1%
    • 이오스
    • 4,000
    • -4.33%
    • 비트코인 캐시
    • 332,400
    • -2.84%
    • 스텔라루멘
    • 92
    • -0.33%
    • 트론
    • 22.3
    • -0.89%
    • 에이다
    • 50.4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500
    • -3.24%
    • 모네로
    • 71,950
    • -3.55%
    • 대시
    • 81,550
    • -1.15%
    • 이더리움 클래식
    • 5,700
    • -3.31%
    • 46.2
    • -1.7%
    • 제트캐시
    • 42,970
    • -0.58%
    • 비체인
    • 7.03
    • +6.68%
    • 웨이브
    • 908
    • -2.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1.74%
    • 비트코인 골드
    • 9,990
    • -4.58%
    • 퀀텀
    • 2,467
    • -3.67%
    • 오미세고
    • 1,105
    • -5.88%
    • 체인링크
    • 3,181
    • -0.69%
    • 질리카
    • 7.05
    • -3.16%
    • 어거
    • 13,800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