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기아차 셀토스 인도공장 양산 개시…아중동 전략 생산기지 구축

입력 2019-08-08 17:00

인도공장 3년내 30만 대 체제 목표, 기아차 "중대한 전환점 될 것"

기아자동차가 인도 현지공장에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 양산을 시작했다.

3년내 30만 대 체제를 구축하고 인도에서 생산한 기아차를 아시아중동은 물론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8일(현지시간) 인도공장에서 본격적인 셀토스 양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현지에서 열린 양산 기념식에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정부 관계자 △신봉길 주인도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현지 기자단 등 200여 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대변했다.

셀토스는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첫 번째 모델이다.

나아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위해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 SUV 전략 차종이기도 하다.

셀토스는 양산 전 약 13개월에 걸친 면밀한 시장 분석을 토대로 인도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디자인과 특화 사양 등을 반영하는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거쳤다.

(사진제공=기아차)
(사진제공=기아차)

이날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으로 오는 22일 현지 공식 출시 행사를 준비 중이다.

셀토스는 인도 현지에서 신규 브랜드라는 약점을 극복하고, 지난 달 16일부터 시작된 사전계약 첫날 6046대가 계약됐다. 이어, 6일 기준으로 누적 2만2073대가 계약되는 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기아차는 셀토스를 인도 내수 시장에서 연간 6만 대 가량 판매하는 등 향후 3년 내에 인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5만2000대 생산을 시작으로 3년 이내에 30만 대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셀토스와 함께 생산할 신규 차종 투입도 검토 중이다.

기아차는 인도공장 생산 물량의 일부를 아중동, 아태, 중남미 등에 수출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에 대한 인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기아차 인도공장이 성공적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며 “기아차의 글로벌 성장사에 있어서 중대한 전환점이 될 인도시장 성공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67,000
    • -2.57%
    • 이더리움
    • 215,800
    • -1.24%
    • 리플
    • 318
    • -1.55%
    • 라이트코인
    • 72,050
    • -1.17%
    • 이오스
    • 4,033
    • -2.18%
    • 비트코인 캐시
    • 333,000
    • -2%
    • 스텔라루멘
    • 89.9
    • -1.43%
    • 트론
    • 22.1
    • -0.9%
    • 에이다
    • 51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300
    • -0.39%
    • 모네로
    • 72,050
    • -2.31%
    • 대시
    • 81,700
    • -1.86%
    • 이더리움 클래식
    • 5,710
    • -1.89%
    • 45.8
    • -1.51%
    • 제트캐시
    • 42,880
    • -2.17%
    • 비체인
    • 7
    • +4.48%
    • 웨이브
    • 906
    • -1.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
    • -2.11%
    • 비트코인 골드
    • 10,060
    • -0.98%
    • 퀀텀
    • 2,464
    • -1.75%
    • 오미세고
    • 1,103
    • -3.92%
    • 체인링크
    • 3,207
    • +0.53%
    • 질리카
    • 7.03
    • -4.48%
    • 어거
    • 13,760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